세계일보

검색

‘남한강 용수’ 둘러싼 SK와의 갈등… 여주시가 자초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2 20:09: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 용인에 조성되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남한강 용수 사용 문제를 두고 벌어진 갈등이 여주시의 미진한 초기 대응에서 비롯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여주시의회 국민의힘 경규명 시의원에 따르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수관로는 애초 여주시와 관계없이 하남시에서 용수를 끌어올 예정이었다. 경 의원은 최근 시 행정시무감사에서 용인시가 하남시에 보낸 공문과 여주시의 공문 등을 비교하며 이같이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8월 열린 산업통상자원부와 여주시의 반도체 클러스터 용수공급 관련 면담. 여주시 제공

그의 주장은 여주시의 대처가 미흡했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최초 계획에서 용인시가 하남시를 용수관로의 종점으로 표기한 도면과 자료 등을 제시하며, 하남시는 주민들의 민원제기 등을 이유로 용인시의 요청을 곧바로 거절했으나 여주시는 그렇지 않았다고 했다.

 

당시 여주시는 건설과에서 하천과 등으로 업무를 이관했고 결국 담당 관리청과 협의하라는 내용의 회신을 보냈다는 게 경 의원의 설명이다. 이에 용인시는 해당 지자체가 아닌 협상이 용이한 중앙정부와 대화에 나서면서 용수관로가 여주시를 지나게 됐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경 의원은 “(여주시) 공무원들이 지역 주민의 이익과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하지 않는다”고 했다. 

 

앞서 여주시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의 용수공급과 관련해 기업 측에 상생안을 요구한 바 있다. 주민 여론은 싸늘하다. 지난 6일에는 시청 앞에 1000여명의 시민이 모여 반대집회를 열었으나 아직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용인에 반도체 클러스터 공장을 신축하려던 SK하이닉스는 지난해 5월 공업용수 시설 구축을 위한 인허가를 용인시에 요청했으나 여주시와의 이견으로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있다.

 

여주시 측은 SK하이닉스가 하루 26만5000t가량의 물을 끌어가면 취수에 따른 갈수기 농업용수 부족과 지역발전 지체 등으로 인구소멸을 부추길 것이라고 주장한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일반산업단지가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고당·죽능리 일원 415만㎡에 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SK하이닉스는 이곳에 약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 단지를 조성하고 여주 남한강에서 1차분으로 하루 26만5000t의 물을 끌어갈 계획이다.


여주=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