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인시, ‘L자형 반도체 벨트’의 소부장 산단 구체화

입력 : 2022-09-23 01:00:00 수정 : 2022-09-22 15:1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상반기 물량 배정

경기 용인시가 추진해온 642만㎡ 규모의 ‘L자형 반도체 벨트’ 조성사업이 궤도에 오르고 있다. 

 

22일 용인시에 따르면 처인구 원삼면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산업단지 인근에 들어설 ‘용인 반도체협력 일반산업단지’의 신규 물량이 경기도 산업단지 세부공급계획에 최근 반영됐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감도. 용인시 제공

신규 산업단지 물량은 국토교통부가 제4차 수도권정비계획에 따라 3년 단위로 도에 배정한다. 도는 각 시·군이 제출한 사업계획 등을 검토해 이를 다시 배분한다.

 

이번에 세부공급계획에 반영된 신규 물량은 내년 상반기 경기도 산업입지심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

 

용인 반도체협력 일반산단은 SK하이닉스의 반도체 클러스터 산단과 3㎞가량 떨어진 곳에 23만8000㎡ 규모로 조성된다. 반도체 업계에선 용인 반도체협력 일반산단이 조성되면 SK하이닉스가 입주하는 용인 반도체클러스터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

 

시는 민관합동 방식의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산단을 조성한 뒤 이곳에 반도체 관련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신규 산단 물량이 확정되면 2024년 산업단지계획을 승인하고 2025년 착공하도록 일정을 잡았다.

용인시의 L자형 반도체 벨트 조성 계획. 용인시 제공

이상일 시장은 “L자형 반도체벨트 조성사업이 시작부터 순탄하게 흘러가고 있다”며 “용인 반도체협력 일반산단을 시작으로 소부장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산단을 추가 조성해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번 반도체협력 일반산단 외에도 반도체 소부장 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35만㎡ 규모의 산단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다.


용인=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