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피살공무원 유족 "문재인 전 대통령도 고발하겠다"

입력 : 2022-09-22 13:16:01 수정 : 2022-09-22 13:16: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이 죽어도 항의 못 해"…신속한 수사 검찰에 촉구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의 유족이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고인의 형 이래진 씨는 22일 동생의 영결식과 추모 노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범죄 혐의가 있는 모든 사람을 심하게 질타하며 고발도 할 생각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9·19 군사합의서를 제가 최근에 봤는데 이 사람들이 정말 인간인가 싶다"며 "국민이 죽어도 아무 말도 못 하고 항의도 못 하는 대통령과 각부 장관, 정치인이 이 나라 사람들인지 이 나라 국민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이 무자비한 사람들을 이제 용서 안 하겠다"며 "이제 장례식도 마쳤으니까 그동안 했던 수위보다 강력한 발언들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은 "북한이 대한민국과 연락망을 끊어 9·19 군사합의서 1조 1항과 4항, 5항을 위반했는데도 합참의장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을 위반 사례로 들지 않은 점은 상당히 유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고발된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소환 조사를 받았다는 이야기를 아직 못 들었다"며 "검찰이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해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족은 내주 문 전 대통령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한 뒤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