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4급 이상 동결, 대통령실 인건비만 증액? 사실 아냐"

입력 : 2022-09-22 13:20:29 수정 : 2022-09-22 13:20: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만 인건비 올리는 건 불가능"

대통령실은 22일 "4급 이상 공무원 봉급을 동결하면서 대통령실 인건비만 증액했다는 경향신문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정부는 대통령실 2023년 예산안에서 인건비를 증액 편성한 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앞서 전용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주장을 인용해 2023년 예산안에서 대통령실 인건비가 금년 352억500만원에서 366억3000만원으로 14억2500만원(4.04%) 증액됐다고 보도했다.

 

대변인실은 "약 14억원 중 12억원은 근속기간에 따라 매년 자연 상승하는 호봉승금액을 반영한 금액이다. 약 2억원은 5급 이하 모든 공무원에 일괄 적용되는 처우개선 상승분 1.7%를 반영한 금액"이라며 "호봉상승분은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것인데 이를 근거로 대통령실의 총 인건비 동결 노력을 호도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실은 "현행법에 규정된 예산회계제도상 대통령실만 인건비를 올리는 건 불가능하다"며 "예산요구간을 자의적으로 분석하고 대통령실에 최소한의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보도에 대해서는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실은 고위직 축소 및 인력 구조조정, 전문임기제 등 기타직 보수 및 연가보상비 절감 등을 통해 자연 상승하는 인건비 총 14억원을 절감했다"며 "이를 통해 2023년 총 인건비를 433억원으로 동결할 방안을 마련했으며, 국회에 제출된 예산요구안에도 반영돼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