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대통령 "IRA 우려 해소 위해 협력" 바이든 "진지하게 협의"

입력 : 2022-09-22 10:49:55 수정 : 2022-09-22 10:49: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 보도자료 통해 공개…"런던·뉴욕서 세 차례 만나 IRA 우려 전달"
한미 통화스와프 우회 논의된 듯…"대북 확장 억제 협의 긍정 평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9일부터 21일(현지시간)까지 영국 런던과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세 차례 만나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대통령실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 대통령은 지난 19일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영국 국왕 주최 리셉션, 21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 같은 날 바이든 대통령 내외 주최 리셉션 등에 참석한 것을 계기로 IRA에 관해 협의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현지시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IRA는 북미산 전기차에만 세제 혜택을 부여해 결과적으로 한국 자동차 업계에 타격이 될 거라는 분석이 많다.

윤 대통령은 일련의 만남에서 미국의 IRA와 관련한 한국 내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IRA를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하자"고 요청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측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한미 간 계속해서 진지한 협의를 이어나가자"고 답변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한미 통화스와프도 우회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두 정상은 필요할 때 한미 양국이 금융안정을 위한 유동성 공급장치(Liquidity facilities)를 실행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또 확장억제 관련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북한 공격을 억제하고 북한 도발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