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수정 “전주환 ‘미친짓’ 자기 입장서 회한 밝힌 것. 노려보는 눈빛 보면 정말 회개하는지 의문”

입력 : 2022-09-22 13:00:00 수정 : 2022-09-22 16:5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 연합뉴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이른바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31)의 범행동기가 ‘원망’이라고 발표한 경찰을 향해 강한 유감을 표했다.

 

이 교수는 지난 2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출연해 “수사관이 원망 때문에 죽였느냐 이렇게 물어봤던 것 같다. (전주환이) 시인하니 똑같게 발표한 것 같다”면서 “경찰이 원망과 앙심도 어찌 구분을 못 하느냐”라고 힐난했다.

 

이 교수는 “이 사건은 ‘앙심’에 의해 살해한 일”이라고 규정한 뒤 “의지를 가지고 본인만의 판단으로 사람을 죽인 거다. 현재 범인은 여성을 자신을 이 지경에 빠뜨린 문제의 시작점 정도로 보고 있는 것 같다. 자기가 한 살인에 대한 통찰이 전혀 없다”고 전씨의 태도를 비판했다.

 

이 교수는 “본인이 불법 행위를 하고 스토킹을 하고 사람을 위협을 하고 죽이겠다고 하면서 결국에는 이 지경까지 온 것”이라며 “경찰의 발표는 피해자 탓으로 들린다. 굉장히 부적절하다. 유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 그는 전씨가 기자들에게 ‘미친 짓을 했다’라며 사과의 말을 한 데 대해서도 “속 빈 강정 같은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이 교수는 “피해자한테 죄송해야 되는 상황인데 이렇게 이야기하는 건 ‘이 사건 전체가 다 유감이다’로 이야기하는 느낌이라서 진정성이 없어 보인다”면서 “굉장히 치밀하고 이성적인 합리적 판단에 의한 계획살인을 해놓고 이제 와서 ‘미친짓 했다’는 건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이어 “미친 짓이라는 건 결국 자기 입장에서의 회한을 말한 것”이라며 "(전주환이) 처음에 우발적 범죄라고 진술을 했는데 그 연장선상에서 이런 말을 한 것 같다. 지금 언론을 대하는 태도나 노려보는 눈빛을 보면 죄책감을 느끼고 정말 회개하는 자의 모습인지 의문이 든다”고 짚었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의 피의자 전주환(오른쪽). 연합뉴스

 

한편, 이 교수는 ‘피해자가 여성가족부 지원을 받았으면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여가부 장관 발언도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피해자도 여자 화장실에서 비상벨까지 눌렀다. 마지막 순간까지 처참하게 저항했다. 그런데 경찰이 현장에 갈 때까지는 5분 이상이 걸렸다. 정말 죽일 의지를 가지고 치밀하게 준비한 스토커한테는 아무리 피해자를 보호한다 해도 보호가 안 된다”고 지적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