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지검, 우리은행 본점 압수수색…‘수상한 외화 송금’ 수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2 09:12:23 수정 : 2022-09-22 09:12: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이 4000억원 규모 불법 외화 송금 의혹 수사를 위해 우리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했다.

 

22일 대구지검 반부패수사부(부장검사 이일규)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이 은행 직원 A씨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유령 법인을 여러 개 설립해 신고 없이 가상자산 거래 영업을 하면서 허위증빙자료를 은행에 제출해 4000여억원의 외환을 해외로 송금한 혐의로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 수사하면서 외환 거래가 우리은행을 통해 이뤄진 것을 확인했다. 검찰은 당시 우리은행 한 지점장으로 근무하던 A씨가 불법 외환 송금에 관여된 것으로 보고 있다.

 

대구지검은 금융정보분석원(FIU)이 보내온 이상 거래 내역을 조사해 시중은행을 통한 수상한 외환거래가 이뤄진 것을 포착하고 지난 5월부터 수사를 벌여왔다. 국내 가상화폐 시세가 해외보다 비싸게 형성되는 '김치 프리미엄'을 노린 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외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한 데 이어 최근에도 유사한 혐의로 유령 법인 관계자 3명을 구속했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