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원·달러 환율, 13년 6개월만에 1,400원 돌파

입력 : 2022-09-22 09:29:47 수정 : 2022-09-22 09:2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2일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 만에 1,400원을 돌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오전 9시 13분 현재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9.9원 오른 달러당 1,404.1원이다.

22일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1,400원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8원 상승한 1,398.0원에 개장한 뒤 바로 1,400원을 넘어 오름 폭을 확대하고 있다.

 

달러화는 간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여파로 강세를 나타냈다.

 

연준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리고, 고강도 긴축을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연준은 앞으로 남은 두 번(11월·12월)의 FOMC에서도 '빅스텝(0.5%포인트 인상)'과 '자이언트스텝'을 단행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청사. EPA연합뉴스

FOMC 위원들의 금리 전망을 반영하는 점도표에 따르면, 연준은 연말 금리를 4.4%로 전망했는데, 이를 위해서는 1.25% 포인트의 추가 인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도 FOMC 정례회의 뒤 기자회견에서 "물가상승률이 (연준 목표치인) 2%를 향해 내려가고 있다고 매우 확신하기 전에는 금리 인하를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111을 돌파하면서 20년 만에 최고 수준까지 올랐다.

 

외환 당국의 시장안정조치는 환율 상단을 제한하는 요인이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개최된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복현 금감원장, 이창용 총재, 추경호 부총리, 김주현 금융위원장. 뉴스1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원/달러 환율 흐름과 관련해서 환율 수준 이면에서 가격 변수에 영향을 미치는 세부 요인들에 대해 촘촘히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연기금 등 국내 거주자의 해외 투자 흐름, 수출·수입업체들의 외화자금 수급 애로 해소 등 외환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응 방안을 시장 상황에 맞춰 단계적으로 조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은행도 국민연금과 통화스와프 체결을 추진 중이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3.78원이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971.35원)보다 7.57원 내렸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