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오 ‘영빈관 예산·대통령 헬기 손상 신문서 봤다’는 한덕수에 “저 정도면 총리 그만둬야”

입력 : 2022-09-22 08:28:25 수정 : 2022-09-22 11:3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총리가 몰랐다는 건 대통령에게 책임 미루는 것”
“이준석, 억울함은 충분히 알겠으나 싸우지 말고 과감히 물러나야”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 연합뉴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21일 영빈관 신축 예산을 신문을 보고 알았다는 한덕수 국무총리를 향해 “저 정도면 총리를 그만둬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고문은 이날 오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와의 인터뷰에서 “한 나라의 영빈관을 짓는데 그걸 신문 보고 알았다고 하면 총리는 왜 하는거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900억원에 가까운 예산으로 다른 빌딩을 짓는 것도 아니고 영빈관을 짓는다는데 총리가 모르는 것도 문제지만 국회에 나와서 답변하는데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하면 말이 되느냐. 청와대하고 내각하고 따로 노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어 “총리가 설사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하더라도 국회에 와서는 그건 내각에서 검토를 했다든지 검토했는데 좀 철저하게 못했다든지 이렇게 이야기를 하고 저는 알고 있었다든지 이렇게 말해줘야지 내가 몰랐다고 하면 그건 대통령에게 미루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 총리는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서 878억원 규모 예산으로 논란을 빚은 대통령실의 영빈관 신축 계획에 “신문을 보고 알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과 그 문제를 논의할 시간이 없었다”면서도 “당초 영빈관은 대통령 혼자 쓰는 게 아니라 정부 기관이 함께 쓰는 국가 자산으로 쓰려고 한 것인데 국민들이 현실적으로 충분히 이해하시지 못하다고 보기 때문에 철회하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서영교 의원이 ‘대통령도 원래 이 예산을 알고 있었다는 얘기가 아닌가’라고 묻자 한 총리는 “대통령께서 이 문제가 언론에 나오고 의원들도 말씀을 하시니깐 보고를 받은 것이고 그 보고를 받고 즉각 이건 철회하는 것이 좋겠다고 결정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예산을 최고 통치자와 총리가 다 파악한 뒤에 결정하지 않는다”며 “대통령깨선 분명 즉각 보고를 받으시고 철회하라는 그런 결정을 하셨다”고 대답했다.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선 “서민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예산은 그 어느 예산보다 많이 반영됐다고 생각한다”며 “재정의 건전화를 만들어야하기 때문에 쓸데없이 지출을 줄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대통령 헬기 사고를 언론을 통해 알았다는 한 총리의 답변에 대해서도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했다. 한 총리는 전날 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김병주 민주당 의원이 한남동 대통령 관저의 헬기 착륙 시설 관련 질문을 하자 “신문에서 봤다”고 답했다.

 

이 고문은 “헬기 날개가 나무에 부딪혔다 하는 것은 모를 수도 있지만 다른 데가 아니지 않냐. 대통령 집무실에 헬기가 이상이 있었는데 그걸 총리가 보고를 못 받는다면 도대체 뭐하는 총리냐”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이전하는데 돈이 몇천 억이 되든 한꺼번에 이야기 하는 것이 정직한 것이지, 입 꾹 다물고 있다가 나중에 이거 하는데도 몇십 억, 이거 하는데도 몇 십억 이렇게 이야기하면 결국 대통령실이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떨어뜨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과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선 “개인의 억울함은 충분히 알겠으나 훗날을 도모하면서 과감하게 물러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당의 당직자는 직을 맡는 것보다 책임지고 물러날 줄 아는 것이 더 중요한 자리”라며 “조용히 성찰할 기회를 갖든지 하면 국민들도 참 좋을텐데 저렇게 끝까지 바득바득 싸우니까 좀 신경질이 난다”고 말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