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출신 인사들 보강한 대통령실…야당 통한 입법 성과도 주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22:05:16 수정 : 2022-09-21 22:05: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실이 당·정 소통과 정무 역량 강화 등에 방점을 두고 최근 국민의힘 사무처와 여의도연구원 출신 인사를 정무수석실에 기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최근 각 부처를 통해 비쟁점 입법 과제에 대해선 야당의 협조를 받아서라도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주문하는 등 유연한 대야 접근법도 동원하고 나섰다. 

용산 대통령실 전경. 연합뉴스

21일 대통령실과 여권 등에 따르면 국민의힘 사무처 출신 인사 2명이 정무수석실에 합류했다. 한 명은 2급 선임행정관, 또 다른 한 명은 3급 행정관으로 채용됐다. 이들은 국민의힘 사무처의 국장·팀장급 인사로 각각 10년 넘게 국민의힘에서 일한 베테랑이다. 특히 정무1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줄곧 공석이었다. 지난달 국회 보좌관 출신 인사가 임용 절차를 밟고 있다가 중간에 문제 사유가 드러나면서 물러나는 등 적임자 찾기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정무2비서관실에 새로 합류한 인사는 당헌·당규 해석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의도연구원 출신 인사도 정무2비서관실에 최근 합류했다. 정무수석실은 빅데이터를 이용한 여론 분석의 필요성을 느끼고 관련 업무를 해온 여의도연구원 출신 인사를 영입했다. 또 정무2비서관실에서는 정부 정책과 최근 정치권 현안이 국정운영 지지도에 미치는 영향, 여론의 향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여론조사 전문가들을 활발하게 접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의 국민의힘 사무처 출신 인사 중용은 인적 쇄신에 따른 공백을 빠르게 메우기 위한 조치이면서 동시에 당·정 소통 강화에 무게를 둔 행보라는 평가가 나온다. 출범 초기만 하더라도 대통령실이 국민의힘 사무처 출신 인사들을 채용할 때 기존 직급보다 1∼2단계 낮춰서 급수를 제시하는 바람에 일부 인사의 합류가 불발되는 등 인선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그러나 추석 연휴 전 대대적인 인적 쇄신의 여파로 생긴 업무 공백을 빠르게 메우기 위해 정치권에서 검증된 인사를 찾다 보니 국민의힘 사무처 출신이 대안으로 떠오른 것이다.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도 전날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나 “고위 당정협의회는 있는데 실무 당정협의회가 없어 여러 어려움이 있는 것 같다”라며 실무 당정협의체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실무 당정협의체를 통해 당정과 대통령실이 정책 현안 사전 조율은 물론, 주요한 정무적인 논의도 실무 단계에서부터 활발히 논의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