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주 동남부 태즈메이니아섬 서부 스트라한 해변에서 21일 야생동물 구조대원이 널브러진 둥근머리 돌고래에 물을 끼얹고 있다. 원인 모를 이유로 해변으로 밀려온 돌고래 약 230마리 중 절반은 살아 있어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다. 2년 전에도 비슷한 장소에서 물길을 잘못 따라온 것으로 추정되는 돌고래 380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적이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