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리아오픈 1회전 나선 라두카누, 막판 위기 딛고 16강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8:20:42 수정 : 2022-09-21 18:20: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마 라두카누(영국)는 지난해 US오픈을 우승하며 여자 테니스 스타로 올라선 19세 신성이다. 다만, 자신의 첫 투어우승인 이 대회 우승 이후 꾸준한 성적을 내지 못해 팬들을 불안하게 했다. 올 시즌은 8강 문턱을 단 한번도 넘지 못하며 한때 최고 10위까지 올랐던 세계 랭킹이 77위까지 급락했다. 이에 따라 지난 19일 개막한 여자프로테니스(WTA)투어 2022 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1750 달러)에서 나선 라두카누가 한국 팬들 앞에서 어떤 모습을 보일지 관심이 커졌다. 

 

라두카누가 이 대회에서 첫 승리를 거뒀다. 6번 시드를 받아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치른 대회 사흘째 단식 1회전에서 우치지마 모유카(21·일본·126위)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에마 라두카누가 2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WTA투어 2022 하나은행 코리아오픈 1회전에서 우치지마 모유카에게 샷을 날리고 있다. 뉴시스

결과는 완승이었지만 위기가 있었다. 1세트는 우치지마를 거세게 몰아붙여 쉽게 잡아냈고, 2세트도 호조세를 이어가며 게임스코어 5-0까지 앞서갔다. 그러나 승리를 앞둔 순간 우치지마에게 연달아 4게임을 내주고,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에서도 30-40 브레이크 위기까지 몰렸다. 하지만 듀스 끝에 서브 게임을 지켜내 1시간 19분 만에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뒤 공식 인터뷰에서 라두카누는 2세트 막판 상황에 대해 “위기를 차근차근 해결하려고 했다. 첫 서브를 어떻게든 잘 넣어야겠다 생각했고 다행히 잘 풀려 승리 할수 있었다”면서 “선수로서 흔한 일은 아니지만 충분히 생길 수 있는 일이다. 잘 이겨냈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밝혔다.

 

라두카누는 올 시즌 반등을 위해 운동량을 늘린 결과 다리에 작은 통증을 안고 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는 “지난주에 운동량 많아서 다리가 좀 아팠다. 운동하다보면 사소한 작은 부상은 항상 있다. 컨디션에 문제될 정도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가 평일 낮에 열렸음에도 라두카누를 만나기 위해 많은 팬들이 경기장을 찾았다. 한국팬들과의 첫 만남에 대한 질문에 그는 활짝 웃으며 “한국팬들이 나를 정말 좋아해주고 있다는 것을 실감했다”면서 “한국은 깨끗하고 음식도 맛있는 멋진 나라다. 더 많이 승리해 가능한 오래 머물고 싶다”고 밝혔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