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정진석·유상범 문자 보도' 與 대응에 "눈치 보란 것"

입력 : 2022-09-21 20:37:28 수정 : 2022-09-21 20:3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백히 문자 주고받아, 뭐가 허위인가"
"눈치 보란 얘기…국민 입, 귀 막겠단 것"
국회 사진기자단, 연대 성명 통해 반발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상대로 이른바 '정진석·유상범 문자 메시지' 보도 관련 대응 방침을 지적하면서 "언론에 눈치 보라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안귀령 상근부대변인은 21일 논평에서 "국민의힘은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유상범 의원이 주고받은 이준석 징계 문자 보도가 허위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고 밝혔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문자를 주고 받고 있다. 정 비대위원장은 '중징계중 해당행위 경고해야지요~' 라고 작성, 유상범 의원은 '성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메시지를 작성했다. 공동취재사진

이어 "명백히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이 있는데 무엇이 허위라는 말인가",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한 언론 재갈 물리기"라며 "해명대로 과거 대화였다 하더라도 정 위원장과 유 의원이 이 전 대표 징계를 상의한 것 명백한 사실"이라고 했다.

 

아울러 정 비대위원장이 과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언론 자유를 언급한 점을 짚고 "지금 예고한 법적 대응이 언론에 눈치 보라는 얘기가 아니면 뭔가"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서슬 퍼런 여당이 나서 언론에 이래라저래라 하면 언론은 눈치를 볼 수밖에 없다"며 "국민을 대신해 질문하는 언론에 재갈을 물리겠단 건 주권자인 국민의 입과 귀를 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국민의힘은 언론에 재갈을 물려 보도를 막으려는 구태 정치를 멈추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국회 사진기자단도 성명에서 해당 보도에 대해 "언론에 공개된 장소에서 출입 기자가 적법하게 취재한 내용이며 현 국민의힘 내부 상황을 볼 때 초유의 관심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 "국민의힘이 실명을 공개한 해당사는 최초 보도 이후 정 위원장 해명까지 반영해 수정 보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은 허위 보도로 규정해 기자 실명까지 거론하며 응분의 조치를 예고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국민의힘이 특정 언론사 사진 기자 실명을 거론하고 관련 법규까지 예시하며 응분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한 것은 언론과 기자에 대한 겁박과 다르지 않다"고 짚었다.

 

더불어 "소위 좌표 찍기를 통해 언론 취재에 재갈을 물리려 하는 국민의힘과 정 비대위원장을 강력히 규탄하며 실명이 공개된 사진 기자와 전체 사진 기자에게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해당 성명엔 경향신문, 국민일보, 서울신문, 동아일보, 문화일보,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신문, 한국일보, 연합뉴스, 뉴시스, 헤럴드경제, 매일경제, 서울경제, 아시아경제, 파이낸셜뉴스, 한국경제, 부산일보, 국제신문, 뉴스1, 데일리안, 오마이뉴스, 시사저널, 일요시사, 일요신문, 이데일리, 시사IN, 아시아투데이, 머니S, 노컷뉴스, 더팩트, 뉴스핌, 이투데이. 아이뉴스24, 뉴스웨이 등이 참여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