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같은 반 친구 때려라”… 동급생끼리 체벌 지시한 충북 초등학교 교사

입력 : 2022-09-21 17:19:38 수정 : 2022-09-21 17:1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 교육청 “수사 결과 나오는 대로 징계 등 후속 조치 검토”
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충북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같은 반 친구끼리 폭행하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모 초등학교 교사 A씨는 지난 3∼6월 자신이 담임을 맡은 6학년 학생들에게 같은 반 학생을 체벌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는 학생들이 다투거나 수업 시간 엉뚱한 질문을 한다는 것이었다.

 

A씨는 체벌할 학생들을 지정하는가 하면 여러 학생이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체벌한 것으로 드러났다. 체벌 강도는 멍이 들 정도였다.

 

피해 학생 부모의 신고를 받은 학교 측은 진상 파악을 지시한 뒤 A씨와 학생들을 분리 조처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에 대해 심리상담을 진행하고 있고 현재 A씨는 휴가를 낸 상태이다.

 

경찰은 A씨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등 후속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