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구테흐스 만난 尹 “北 도발에 한목소리 대응을” [尹대통령 뉴욕서 정상외교]

입력 : 2022-09-21 18:40:24 수정 : 2022-09-21 20:2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엔 차원 국제사회 협력 촉구
“北이 닫힌 문 열도록 노력 강구”

구테흐스 “자유·평화 위협하면
안보리 차원 명확한 대응할 것”

윤석열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을 만나 “북한이 추가 핵 도발을 감행할 때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기를 부탁한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공조를 당부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사무국에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마친 뒤 구테흐스 총장과 30분가량 면담을 이어가며 북한 핵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과 함께 한반도 평화를 위한 유엔 차원의 협력을 촉구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핵 문제를 다루지 않았지만 구테헤스 총장과 면담에서는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와 한반도의 지속가능한 평화의 노력을 지지해준 데 대해 늘 감사하다”며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언급한 ‘담대한 구상’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더 나은 길을 선택한다면 대한민국 정부는 물론 국제 금융기구와 동북아까지 북한에 대한 대규모 투자와 인프라 구축을 위한 금융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그동안 닫힌 문을 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의 추가 핵실험에 대해 단호히 경고하며 “북한이 핵실험을 재개하거나 추가 핵 도발을 감행할 때 국제사회가 한목소리로 단호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총장께서 관심을 두고 지원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에 “윤 대통령과 대한민국은 유엔을 믿어도 된다. 자유와 평화를 위협하는 도발에 대해선 안보리 차원에서 명확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화답했다고 김은혜 홍보수석이 전했다.

면담에서는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연대해 세계적인 도전 과제를 해결하자”는 윤 대통령의 유엔총회 연설도 화제가 됐다. 구테흐스 총장이 “오늘 유엔총회 연설을 진심으로 감명 깊게 들었다. 전적으로 공감하고 압도적인 지원을 약속한다. 윤 대통령의 연설은 우리가 가진 생각과 가치를 정확히 반영하고 있다”고 덕담을 건네자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건립부터 유엔 창립 시기와 거의 맥을 같이한다. 대한민국의 역사가 유엔의 역사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라며 “유엔에서 세계 자유를 지키는 모든 활동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책임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구테헤스 총장 면담에 앞서 김용 전 세계은행(WB) 총재와 오찬을 함께했다. 김 수석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과 김 전 총재가) 북한이 비핵화와 함께 개방을 시도할 때 국제금융기구 등의 전폭적인 조력이 이뤄질 수 있다는 데 뜻을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창훈 기자, 뉴욕=이현미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