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와중에… 美 최대규모 지원금 사기

입력 : 2022-09-21 23:00:00 수정 : 2022-09-21 19:05: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짜 어린이 명단 무더기로 생성
급식비 허위청구… 3500억원 꿀꺽

미국 미네소타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굶주리는 아이들 급식비 지원 명목으로 2억5000만달러(약 3478억원)를 가로챈 47명이 기소됐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지원금 관련 사기로는 미국에서 최대 규모다.

미국 법무부는 이날 존재하지 않는 아이들에게 급식을 제공했다며 정부에 지원금을 청구한 47명을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이들은 웹사이트와 엑셀 프로그램 등으로 가짜 어린이 명단을 무더기로 생성한 뒤 이 아이들에게 음식을 지원했다는 비용을 미국 농무부 아동 영양 프로그램에 허위로 청구했다.

이들은 이를 통해 총 1억2500만 끼의 식사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는데, 2층 규모 아파트에서 하루에 5000명 이상의 어린이에게 음식을 줬다고 주장한 이도 있었다고 연방 검찰은 전했다. 이들은 아이들 목록에서 나이가 자동으로 업데이트될 수 있도록 숫자 생성프로그램을 이용하는 치밀함도 드러냈다.

검찰은 피의자들이 훔친 자금을 유령회사로 빼돌려 세탁했다고 덧붙였다. 공소장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허위 청구로 타낸 돈을 미국과 케냐, 튀르키예(터키)의 부동산이나 자동차, 사치품 등을 사는 데 썼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