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조문 참사’ 논란에 “文 중국 갔을 때 ‘혼밥’이 진짜 참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6:19:24 수정 : 2022-09-21 16:34: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야당 맹폭에 ‘역공’ 펴며 논란 확산 차단 주력

윤석열 대통령이 애초 계획했던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을 취소했다가 장례식 참석 후 조문록을 작성한 것을 두고 ‘조문 참사’라는 야당의 맹폭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 여당인 국민의힘이 21일 역공을 펴며 적극 엄호에 나섰다. 당내에선 이번 논란과 함께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 계획을 둘러싼 논란이 끊이지 않자 정부와 대통령실의 책임을 추궁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처치하우스에서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런던=AP뉴시스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영국 왕실은 국가를 70년간 이끈 여왕을 잃은 깊은 상심에 빠져있음에도 불구하고, 핵심 우방국인 한국에 최상의 예우를 제공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더 이상 우방국 영국의 아픔을 국내 정쟁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BBS라디오에 나와 “2017년 12월에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가 정말 외교 참사였다”며 “외교를 하러 나갔으면 거기에 있는 여러 중국의 관계자들이나 아니면 우리 동포들과 함께 식사하면서 외교 활동을 펼쳐야 함에도 불구하고 혼식(혼자 밥을 먹는 것)을 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외교 문제에 있어서는 여야가 힘을 합쳐서 대통령이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응원하는 게 좀 더 적절한 태도”라고도 했다.

 

같은 당 조해진 의원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당사국에서 조문했다고 말하는데 우리 야당은 조문 안했다고 어거지 생떼를 부리는 것은 무슨 속셈인가”라고 되물으면서 “입만 열면 민생 민생 하는 야당이 이 어려운 시기에 장례식 끝난 남의 나라 조문 논쟁에 골몰하며 금쪽 같은 시간을 허비하고 있는 걸 보면 민생 타령은 입에 발린 소리”라고 민주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애초 계획한 웨스트민스터 홀 조문을 취소한 일로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은 ‘런던 도착 첫날인 18일(현지시간) 진행하는 쪽으로 조율됐다가 교통 상황 등과 맞물려 하루 뒤 장례식 참석 후 조문록을 작성하기로 했다’는 설명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나 지난 19일부터 시작된 국회의 대정부질문 등에서 연일 조문 취소 논란과 영빈관 신축 예산 관련 논란이 도마에 올랐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정부와 대통령실을 향한 일침도 나왔다. 사전 소통과 준비 부실 등으로 문제를 키웠다는 주장이다. 전날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에선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과 윤한홍 의원이 영빈관 신축 예산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한 책임을 물으며 국무조정실을 질책했다. 당 비전전략실장을 지낸 김근식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윤 대통령이) 다른 정상들이 했던 직접 참배를 하지 못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아쉽다는 생각이 있다”며 “조금 더 세심하게 미리 모든 상황을 간파해서 기왕이면 참배를 할 수 있었다면 더 좋지 않았겠나”라는 말로 대통령실과 외교부 등을 에둘러 질타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