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호영 "역지사지로 머리 맞대자" 박홍근 "한 강물 먹는 파트너"

입력 : 2022-09-21 16:15:16 수정 : 2022-09-21 19:50: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朱, 취임인사 朴 예방…朴 "대통령-공공기관장 임기일치 개정안 협조 요청"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오른쪽)가 21일 국회 본청 원내대표실을 예방한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22.9.21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국민의힘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1일 여야 간 협력 중요성에 공감하면서 덕담을 주고받았다.

 

다만 여야는 과잉 생산된 쌀의 시장격리(정부매입) 의무화 등 쟁점 법안 입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 등 정치 이슈를 둘러싸고 첨예하게 대립 중이어서 이날 '화기애애'가 실제 협치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취임 인사차 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찾아 약 30분간 박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접견에는 양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원내대변인들도 참석했다.

 

박 원내대표가 먼저 "야당에서도 거는 기대가 크다"며 "2년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 때 여야 협력적인 모습을 보여주셨고, 가팔랐던 중대재해처벌법도 서로 조정해주셔서 처리를 이끌어주셨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민생에 여야가 있을 수 없기에 여기엔 적극적으로 협조할 생각"이라며 "민주당 민생입법뿐만 아니라 여당 입법과제를 서로 머리를 맞대고 국민 눈높이에 맞춰 시급한 것부터 우선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는 어찌 보면 한 강물을 먹는 파트너지 결코 적이 아니다"라며 "같이 마시는 물에 독극물을 풀어선 안 되는 것처럼, 서로 타협할 건 타협해 함께 풀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주 원내대표는 "여야 간 국회 관계가 어느 때보다 편치 않을 상황이 많아 우려가 크다"면서도 "민주당은 얼마 전까지 여당을 하던 당인만큼, 서로 입장을 바꿔 역지사지하고 국민·국가에 도움 되는 게 무엇일지 머리를 맞대면 해결책이 나오리라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이어 "민주당 협력 없이 국회에서 결정할 수 있는 건 없다는 걸 충분히 이해한다"며 "시간이 지나 '박홍근·주호영 원내대표가 있을 때 의회민주주의가 꽃을 피웠다'는 평가를 받는 꿈도 기대해본다"고 말했다.

 

여야 간 예산·입법 대결 국면을 의식한 뼈있는 발언도 있었다.

 

박 원내대표는 "'선거에서 졌음에도 반성 없이 정부·여당의 행보에 협조해주지 않는다'는 발목잡기 프레임으로 민주당을 몰아가는 거 아니냔 의구심을 갖고 있었다"며 "야당이 하는 일을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라고 치부하지 않고 경청하면서 접점을 찾아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말씀에 정말 귀 기울여 경청하고 수용하겠다"며 "우리 정치가 품위 있는 말을 하면서도 뜻을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접견에서 국민의힘 측에 대통령과 공공기관장의 임기를 일치시키는 내용의 법안 개정과 인사청문회 제도 개선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제도적 개혁과 개헌 추진에 대해서도 여당의 협조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오는 27일 본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국회 운영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상임위를 열어 국정감사 계획서를 채택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운영위원장은 통상 여당의 원내대표가 맡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