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검찰총장 "성착취물 범죄는 사회적 살인…처벌 강화"

입력 : 2022-09-21 16:15:55 수정 : 2022-09-21 16:1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주환 사건엔 "피해자·유족 명예 위해 2차 피해 없도록 유의"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을 방문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9.21 jieunlee@yna.co.kr

이원석 검찰총장은 21일 "디지털 성착취물 범죄는 사회적 살인이자 연쇄 인격 살인"이라며 "경각심을 갖고 꾸준히 형사처벌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서울 중구에 있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총장은 "기술이 발전하고 있어 앞으로 신종 범죄가 계속 나올 수 있는데, 단순히 처벌만 하는 것으로는 곤란하고 교육과 인식을 다잡아야 한다"라고도 강조했다.

이 총장은 피해자 지원을 위해선 우선 "성착취물 삭제가 중요하다"며 "이미 실무적으로 피해자 지원센터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여러 기관이 협의 중인 것으로 아는데, 좀 더 효율적으로 삭제하는 방법을 찾겠다"고 했다.

이 총장의 센터 방문은 최근 '제2의 n번방' 사건으로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다시 커지자 관계 기관과의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장은 스토킹 끝에 여성을 살해한 전주환(31) 사건에 대해선 "강력 사건을 전담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가 별도 수사팀을 만들어 범행 동기와 태양(양상) 등을 상세히 수사해 결과를 내놓을 것으로 안다"며 "검찰 송치 전부터 피해자 지원을 준비해왔고 빈틈없이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와 유족의 명예를 손상하지 않도록, 2차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달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검찰 고위급 인사 시점에 관한 질문에는 "일하는 기관에서 자리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 인사 문제는 차차 생각해보겠다"라며 "인사를 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안정적인 상태가 이뤄지고 있으니 일하는 것 위주로 생각하겠다"고 답했다.

이 총장은 오전엔 국회를 예방하고 김도읍 법제사법위원장과 정성호 형사사법체계 개혁 특별위원장, 여야 간사들을 만나 취임 후 첫인사를 나눴다.

그는 위원들에게 "염려 말씀을 유념해서 듣고, 국민만 바라보고 법리와 증거에 따라서만 모든 일을 하는 검찰을 만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이날 최재해 감사원장도 예방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