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말썽피운 친구 때려라" 동급생에 체벌 지시한 초등교사

입력 : 2022-09-21 15:39:34 수정 : 2022-09-21 15:39: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아동학대 혐의 입건 송치…학생들 심리상담 진행

충북의 한 초등학교 교사가 학생들에게 같은 반 친구를 체벌하게 한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21일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모 초등학교 A 교사는 지난 3∼6월 자신이 담임을 맡은 6학년 학생들에게 같은 반 학생을 체벌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이 다투거나 수업 시간 엉뚱한 질문을 한다는 게 체벌 이유다.

A 교사는 체벌할 학생들을 지정하는가 하면, 여러 학생이 보는 앞에서 손바닥으로 공개 체벌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체벌 강도는 멍이 들 정도였다.

피해 학생 부모 신고를 받은 학교 측은 진상을 파악한 뒤 A 교사를 학생들과 분리 조처했다.

학생들에 대해서는 심리 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A 교사는 현재 휴가를 낸 상태다.

경찰은 A 교사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당 교사에 대한 징계 등 후속 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