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0대 女배우, 심경 밝혔다 “2개월간 8kg 빠져, 명품 선물+생활비 지원도 사실무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15:35:06 수정 : 2022-09-21 15:35: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0대 여배우를 혼인빙자·특수협박 등 혐의로 고소한 남성이 기자회견을 예고한 뒤 돌연 취소한 가운데 50대 여배우 A씨가 심경을 밝혔다.

 

21일 한국일보는 50대 여배우 A씨와의 단독 인터뷰를 공개했다.

 

한국일보는 A씨가 기자와 만나 어렵게 입을 열었다며 “그동안 기도만 하고 종교적인 힘으로 버티고 있었다. 말도 안 되는 내용증명을 보내고 끊임없이 스토킹, 협박으로 돈을 요구했다. 그 끝이 기자회견이었다. 돈을 안 주면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한국일보는 A씨가 한눈에 보기에도 심하게 여위어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A씨는 “2개월간 8kg이 빠질 정도로 시달렸다. 이 일을 계기로 가족이 많이 힘들었지만 앞으로 더 가정에 충실할 것”이라며 눈물을 흘렸다고도 알렸다. 

 

또 한국일보에 따르면 A씨는 고소인이 주장한 명품 선물 및 생활비 지원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A씨는 “생활비, 교육비를 받은 적 없다. A씨는 제가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금전적으로 고충을 겪었다고 했지만 저는 광고 촬영도 하고 행사 진행도 했다. 오히려 제가 돈을 빌려줬다”고 반박했다.

 

A씨는 “발신표시 제한으로 전화가 수십 차례 걸려와 일상생활에도 차질을 빚었다”며 현재 병원에서 우울증을 진단받고 치료 중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특히 이날 기자회견 취소 소식을 접한 A씨는 “도대체 무슨 말을 하나 쫓아가보고 싶은 심정이었다. 이렇게 사람을 만신창이로 만들어놓고 ‘미안하다’ 하고 끝내면 나는 어쩌라는 말이냐”라며 “이런 경우가 있는가. 예정된 모든 스케줄이 취소됐고 삶에 엄청난 피해를 봤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나아가 A씨 소속사는 변호사를 통해 남성을 상대로 공갈미수·무고죄·명예훼손·스토킹 처벌법 위반·소송 사기 미수 위반 등으로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라며 이에 대해 A씨는 “고소를 취하할 생각 없다. 모든 상황이 원상복구된 것이 아니고 직접 사과를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A씨는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피가 마르는 느낌이었다.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것이고, 더 이상의 피해자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