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악산에서 올해 첫 서리 관측…2000년 이후 가장 이른 시기

입력 : 2022-09-21 14:51:54 수정 : 2022-09-21 14:51: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악산국립공원 중청대피소 인근에서 관측된 서리. 설악산국립공원 사무소 제공

 

설악산에서 올해 첫 서리가 관찰됐다.

 

기상청과 설악산국립공원 사무소에 따르면 21일 오전 설악산 중청대피소 일대에서 서리가 관측됐다.

 

서리는 기온이 어는점 밑으로 내려가 대기 중 수증기가 지면이나 주변 물체에 달라붙는 현상을 뜻한다.

 

중청대피소는 설악산 내의 기상청 공식 관측지점은 아니지만 기상청과 공원 측은 지난 2000년 이후 공원 내에 가장 이르게 서리가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종전에는 2011년 9월22일이 가장 이른 중청대피소 첫 서리 관측일이었다.

 

중청대피소에 설치된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관측값에 따르면 대피소 기온은 이날 오전 4시39분 3.3℃까지 떨어졌다.

 

한반도는 최근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물러간 뒤 대륙에서 확장하는 고기압과 러시아 연해주 쪽에 자리한 저기압성 순환 사이로 차가운 북서풍이 남하하면서 기온이 대폭 내려갔다.

 

중청대피소 일최저기온 역시 지난 18일에는 13℃였으나 1~2일만인 19·20일에는 각각 6.8℃와 3.7℃를 기록했다.


정재우 온라인 뉴스 기자 wamp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