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내홍 두고 洪 “진짜 기가 막힌다” 安 “이준석 탓”

입력 : 2022-09-21 14:44:35 수정 : 2022-09-21 17:25: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철수 ”국힘 문제, 정치적으로 풀어야“
왼쪽부터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홍준표 시장,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국회 사진기자단

 

홍준표 대구시장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1일 “당이 빨리 정상화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내며 당을 걱정했다.

 

이날 대구시청 산격청사에서 만난 두 사람은 당 현안에 대해 약 30여 분간 이야기를 나눴다.

 

홍 시장은 “서울에서 요즘 하는 거 보니까 진짜 기가 막힌다. 어떻게 당이 저렇게 운영이 되냐. 당이 빨리 좀 정상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안 의원도 “맞다. 저도 마찬가지여서 저는 그냥 지난달 말에 한마디만 하고 그다음부터는 가만히 있다”고 답했다.

 

홍 시장은 “서로 조롱하고, 조롱 정치만 해 오는 거 보고 저래(저렇게) 되면 나중에 감정이 격해져서 그게 봉합이 안 되고 통합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천신만고 끝에 정권을 잡았는데 정권 잡고 난 뒤에 이런 식으로 지리멸렬하고 매일같이 한두 마디 툭툭 던지는 조롱 정치 속에서 허우적거리고 또 모든 사안을 법원에 끌고 가서 법원을 통해서 해결하려면 그건 정치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앙이 잘 돼야 지방도 잘 된다. 그렇지 않냐”며 “안 대표(국민의당 시절 대표라는 뜻)님이 역할을 제대로 좀 해 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 의원도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인데 이걸 법원에 갖고 간 것 자체가 잘못됐다“면서 ”빨리 결론을 내달라고 가처분 소송이 있는 건데도 판사가 일부러 시간을 2주 끌었다는 것은 판사 마음에는 시간을 먼저 줄 테니까 정치적으로 해결해 달라라는 뜻 같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당 대표를 징계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이고 징계당한 당 대표가 밖에 나가서 당을 모질게 저래 공격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 징계당한 당 대표가 매일같이 가처분 신청하는 것도 한국 정치사상 처음”이라면서 “비정상적인 구조로 정부 여당이 움직이기에 지지율이 안 돌아온다”고 했다.

 

또 “상대방이 조롱해도 그냥 웃어넘기고 그게 제대로 된 정치인데 요즘 뭐 양 진영에서 하는 거 보면 서로 조롱하는 데만 열중을 하니까 봉합이 돼도 마음의 앙금이 풀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의원은 이에 “지금은 정도를 넘은 것 같다”면서 “"정기국회 기간인 만큼 빨리 여당으로서 정기국회 제대로 마무리 짓고 빨리 전당대회를 통해서 당을 정상화하는 쪽으로 의원들과 이야기를 하고 설득하겠다”고 했다.

 

당 사태의 해결방안을 보는 시각은 갈렸다.

 

안 의원은 “주호영 원내대표라든지 아니면 비대위원장으로 뽑힌 정진석 위원장이 나름대로 정치력을 발휘해야 할 시기 같다”면서 “이준석 전 대표를 만나 가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설득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반면 홍 시장은 “그거는 안 될 것이다. 지금 가처분 그런 게 지금 한두 건이 아니잖나”며 “타협에서 넘어가 버렸다. 이제는 둘 중의 하나는 죽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앞서 안철수 의원은 “현재 우리 당의 지지율이 떨어지는 가장 큰 원인 중의 하나는 이준석 전 대표”라고 말하면서 정치적 해결을 촉구했다.

 

안 의원은 전날 대구 북구 경북대학교에서 기자들이 이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 평가해 달라고 하자 이같이 답했다.

 

그는 “법원에서 가처분 결정이 늦어지고 있다”며 “이 문제는 법으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라 정치로 해결할 문제가 아니겠나”고 말했다.

 

이어 “이것(가처분 결정)이 열흘 이상 늦어지는 이유는 법원에서도 시간을 줄 테니까 법원의 판단을 기다리기보다 먼저 정당 내에서 정치적으로 해결하려고 노력하라, 저는 그렇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께서 정치적으로 이 문제를 풀었으면 좋겠다”며 “먼저 이준석 전 대표는 가처분을 취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