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후 1개월 딸 학대 촬영한 베트남 국적 30대 아내, 징역 2년 선고에 항소

입력 : 2022-09-21 14:44:39 수정 : 2022-09-21 14:4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후 1개월 된 딸을 때리는 남편을 말리지 않고 이를 촬영한 베트남 국적 30대 아내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아동복지법상 상습아동유기·방임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베트남 국적 A(34·여)씨가 최근 인천지법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A씨가 항소하자 검찰도 맞항소를 했으며 2심 재판은 향후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A씨는 올해 2월 17일부터 3월 5일까지 인천시 연수구 자택에서 생후 1개월 된 딸을 때리는 등 학대한 40대 남편 B씨를 제지하지 않고 10차례 방치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A씨는 남편이 딸의 입에 수건을 집어넣으면서 욕설을 하거나 딸의 얼굴을 손으로 때리는 모습을 보고도 휴대전화로 이를 촬영하기만 했다. 그의 딸은 두개골 골절과 함께 뇌출혈 증상을 보여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았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남편이 얼마나 잘못했는지 나중에 (남편에게) 보여주기 위해 촬영했다”고 주장했다.

 

B씨는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 기소돼 최근 결심공판에서 징역 20년을 구형받았다.

 

A씨는 지난 15일 인천지법 형사4단독 윤민욱 판사로부터 징역 2년을 선고받고 아동 관련 기관에 3년간 취업할 수 없다는 명령을 받았다.

 

사진=뉴스1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