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군인 팬티 예산 5억 삭감 지적했던 서영교 “착오였다” 발언 정정

입력 : 2022-09-21 13:59:39 수정 : 2022-09-21 13:5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 최고위원 “단가 낮아졌다는데 만들던 회사는 어떻게 됐나”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군인 팬티 등 군장병 관련 예산 삭감을 문제삼았던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최고위원이 “착오였다”며 당시 발언을 정정했다.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서 최고위원은 “내년도 예산에 군인들 속옷, 팬티 예산이 16억원 정도 감액돼 있는데 국방부에서 단가가 낮아져서 그렇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도 서 최고위원은 “단가가 낮아졌는데 전투화, 축구화, 내복, 팬티까지 다 단가 낮아졌다는 것인데 이것을 만들던 회사는 어떻게 되는지 한번 더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서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정부의 비정한 예산을 공개하겠다”며 군 장병 의류용품 관련 삭감된 예산을 지적했다. 서 최고위원에 따르면 국방부는 군 장병 전투화 310억원 삭감, 축구화 21억원 삭감, 동내의 내복 95억원 삭감했다.

 

그러면서 서 최고위원은 더 가관인 건 팬티"라며 "팬티 5억원 삭감. 비정한 예산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서 최고위원의 발언에 “선배가 제대하면 (물품을) 물려 받는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을 것 같다. 전투화 같은 것은 필요해서 (예산 신청을) 했을 텐데 이를 삭감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한심하고 황당하고 기가 차다. 청춘을 희생해 군대에 가 있는 동안 옷도 신발도 못 입게 삭감했다”고 호응했다.

 

이에 국방부는 즉각 입장문을 내고 “내년도 장병 피복 예산 정부안은 품목별 단가 하락에 따라 예산이 감액 편성된 것으로 해당 품목은 장병들에게 기준 수량만큼 정상적으로 보급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