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육위, 국감 증인 채택 공방…野, '김여사 논문' 증인 요구

입력 : 2022-09-21 13:31:49 수정 : 2022-09-21 13:3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교육위 국감, 김건희·국민대 국감 될 수밖에"
與 "金여사 논문이 블랙홀이냐…증인없는 국감 가능"

21일 국회 교육위에서 여야는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김 여사의 허위 학력 기재와 관련한 증인 채택을 요구했고, 국민의힘 의원들은 "그 부분은 추가 논의하자"며 방어막을 폈다.

민주당 교육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국감에서 국민들이 지대한 관심을 보이는 사안인 김 여사 논문 표절과 허위 이력 문제를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며 "그런데 국민의힘은 김 여사 관련 증인을 모두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번 교육위 국감을 김건희 국감, 국민대 국감으로 가져갈 수밖에 없다"며 "김 여사 표절 논문과 관련한 국민대·숙명여대 증인들을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강민정 의원도 "김건희 씨 논문은 우리나라 대학의 교육과 연구 수준 전체를 무너뜨릴 수 있는 사안"이라며 "김 여사 논문과 관련해 명백히 규명하는 게 교육위 국감의 중요한 임무"라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증인 없는 국감도 얼마든지 가능하다"며 엄호에 나섰다.

정경희 의원은 "김 여사 논문 하나가 블랙홀도 아니고, (국감의) 핵심이 돼야 한다는 데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국감에서) 많은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데 마치 (김 여사 논문이) 핵심인 것처럼 말하는 건 사실 호도"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증인 없는 국감도 많이 한다. 작년에 기재위와 여가위에서도 증인이 없는 국감을 했다"며 "증인이 있어야만 제대로 된 국감인가"라고 했다.

이에 김영호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안을 사실 호도라고 말하는 여당에 매우 유감"이라며 "증인 없는 국감이 정당화될 수 있다고 보느냐. 그 말씀도 유감"이라고 말했다.

공방이 이어지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우선 기관증인을 채택하고, 일반 증인은 여야 간 추후 협의를 거쳐 채택할 것을 제안했다.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은 "김 여사에 관한 문제는 다음에 또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지 않으냐"며 "원만한 합의와 효율적 의사진행을 위해 기관증인부터 우선 채택하자"고 말했다.

여당 간사인 이태규 의원도 "정리되는 사안은 그때그때 처리하고 (추후) 논의해 보완하는 게 효율적이라 생각한다"며 기관증인만 먼저 채택해줄 것을 요청했다.

여당의 제안에도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김 여사 관련 증인을 수용하지 않을 것 같다"며 거듭 일반증인과 기관증인을 동시에 채택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견이 좁혀지지 않자 민주당 소속 유기홍 교육위원장이 여야 간사 간 중재에 나섰고, 결국 기관증인을 이날 먼저 채택하고 23일 전체회의에서 일반증인을 채택하기로 했다.

유 위원장은 "타 상임위에서도 기관증인을 (먼저) 채택한 사례가 많다"며 "여야 간사 간 일반 증인 채택을 위해 최대로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