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등교하던 초등생에 “예쁘다” 유인…성폭행 혐의 80대 징역 20년 구형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1 13:13:25 수정 : 2022-09-21 13:16: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등교하는 초등학생을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80대 남성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21일 검찰에 따르면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은 지난 20일 의정부지법 남양주지원 형사합의1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간음 악취와 13세 미만 미성년자 강간·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김 모(83) 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자발찌 20년 부착, 보호관찰 10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공개, 취업 제한 등도 청구했다.

 

검찰은 “피고인이 미성년 여학생을 추행한 전력이 여러 번 있는데도 어린 여학생을 상대로 재범했다”며 “발기부전치료제를 준비해 계획적으로 접근한 점,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범행 일부를 부인하면서 반성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그동안 김씨 측 변호인은 “피해자를 유인하고 신체를 만진 혐의를 인정하지만, 강간 혐의는 부인한다”며 “범행 당시 발기되지 않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분석 결과 피해자 신체에서 피고인의 DNA와 정액 반응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지난 4월 경기지역의 한 주택가에서 등교하던 초등학생 A양에게 ”예쁘다”며 접근한 뒤 집에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사건 당일 A양 부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조사 결과 김씨는 2017년과 2018년에도 어린 학생의 신체를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각각 징역형의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2018년 범행 때 재판부가 치매 가능성을 이유로 재범 위험성을 낮게 봐 신상 공개를 면제하는 등 선처한 것으로 알려져 비판이 제기됐다.

 

김씨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20일 같은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송동근 기자 sd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