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새 엄마 구박에 학폭 피해... 극단 선택 시도도” ‘고딩 엄마’ 하리빈의 고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10:38:20 수정 : 2022-09-22 22:14: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방송 화면 캡처

 

‘고딩 엄마’ 하리빈(사진)이 과거 힘들었던 시기를 고백하며 극단 선택 시도를 후회한다고 밝혔다.

 

20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는 19살에 임신해 ‘고딩 엄마’가 된 하리빈이 출연했다.

 

이날 하리빈은 8세 때 부모님이 이혼, 새엄마가 생겼던 과거를 고백하며 “혼자가 아니어도 되는구나”는 안도감을 느꼈으나 새엄마에게 구박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학교에서 안 좋은 소문에 휘말리는 등 외로운 학창 시절을 보낸 하리빈은 학생 신분에도 술을 마시며 비행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이에 대해 하리빈은 “방황과 일탈의 대가는 혹독했다”며 “학교 폭력에 시달린 제 삶은 삐딱선을 타며 겉잡을 수 없이 폭주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하리빈은 해서는 안 될 극단적 선택까지 감행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자아냈다.

 

또 하리빈은 아기 돌 직전 새엄마와 화해했다며 극단 선택으로 깊게 남은 상처를 보여주기도 했다.

 

하리빈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은 많이 후회하고 있다. 시간이 지났는데도 아프더라”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