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DB, 내년 한국 성장률 전망치 2.6%→2.3%…올해는 전망 유지

입력 : 2022-09-21 10:05:27 수정 : 2022-09-21 10:05: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성장률 2.6%·물가 상승률 4.5% 전망…상반기 성장 호조 반영한 듯
"중국 경기침체, 예상보다 심각…아시아 경제 리스크"
[연합뉴스TV 제공]

아시아개발은행(ADB)이 내년 우리나라의 성장률 눈높이를 낮췄다. 역내 인플레이션 압력은 내년까지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치 하향…올해는 회복세 유지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ADB는 이날 발표한 '2022년 아시아 경제 수정 전망'을 통해 우리나라의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3%로 0.3%포인트(p) 하향 조정했다.

이는 우리 정부 전망치(2.5%)보다는 낮고, 한국은행(2.1%)과 국제통화기금(IMF)(2.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2.2%)보다는 높은 수치다.

이로써 ADB는 지난 7월 보충 전망 이후 두 달 만에 우리나라의 성장률 전망치를 내려 잡았다.

다만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2.6%로 유지했다.

지난 2분기 성장률(0.7%)이 민간소비를 중심으로 성장세를 이어간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OECD 역시 올해 상반기 성장률 수치가 예상치를 웃돌았던 점을 들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종전 2.7%에서 2.8%로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 아시아 경제 '중국 리스크' 현실화

ADB는 "코로나19 상황 완화로 아시아 경제가 소비·고용 중심의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으나 부정적 요인도 병존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주요 리스크로는 미국·유럽연합(EU) 등 주요국의 강력한 통화 긴축 정책과 우크라이나 사태를 제시했다.

특히 예상보다 심각한 중국의 경기 침체가 아시아 경제를 짓누르는 리스크 요인이 될 수 있다고 ADB는 지적했다.

ADB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종전 4.0%에서 3.3%로 0.7%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반면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성장률 전망치는 5.3%로 집계됐다.

최근 30년간 기타 아시아 국가의 성장 경로가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전망된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전체 아시아 개발도상국(46개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4.3%로 기존 전망(4.6%) 대비 0.3%포인트 내려갔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도 4.9%로 종전(5.2%)보다 0.3%포인트 하향됐다.

◇ 올해 물가 상승률 4.5%→내년 3.0% 전망

한국의 내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기존 전망과 같은 3.0%로 제시됐다.

올해 물가 상승률 전망치도 4.5%로 기존 전망이 유지됐다.

ADB는 "최근 에너지·식품 가격 상승으로 아시아 개발도상국의 인플레이션 압력이 계속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올해 아시아 물가 상승률을 4.5%, 내년은 4.0%로 각각 올려 잡았다.

다만 한국의 경우 지난 7월 전망 당시 물가 상승률 전망치가 이미 1%포인트 넘게 상향 조정된 만큼 기존 전망을 유지한 것으로 풀이된다.

ADB는 통상적으로 매년 4차례에 걸쳐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을 발표한다. 4월에 연간 전망을 내놓고 7월 보충 전망, 9월 수정 전망, 12월 보충 전망으로 조정하는 방식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