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캐디 성추행 장면 촬영해 SNS 올린 日 남성…“정부 대책 마련 필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21 09:45:37 수정 : 2022-09-21 09:4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일본인 남성이 태국인 여성 캐디들을 상대로 성희롱 및 성추행하는 영상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시해 논란이 일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한 일본인 남성이 태국인 여성 캐디들을 성추행하는 모습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일었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태국 내에서는 이와 관련해 정부 대책 마련의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

 

한 일본인 누리꾼 A씨는 최근 트위터에 “한 일본 남성이 태국 여성을 성추행하고, 인스타그램에서는 태국인을 비하했다”며 문제의 일본인 남성 B씨의 만행에 관한 글을 올렸다.

 

A씨는 “일본인들은 태국인을 마음대로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착각을 하고 있다”며 “동남아시아인에게 어떤 끔찍한 짓을 해도 용서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함께 공개된 영상은 B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으로, 영상 속 태국인 캐디들은 ‘나는 문란한 캐디입니다’라고 일본어로 적힌 골프공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이어진 영상에는 한 캐디가 공을 주우며 건네받은 콘돔은 바닥에 내려놓는 모습이 담겼다. 또 다른 캐디는 성인용품을 받고 당황하며 돌려주기도 했다.

 

이외에도 B씨는 자신을 앞서 나가는 캐디의 엉덩이를 만지거나, 캐디의 손을 가져와 자신의 중요부위를 만지게 하는 모습도 보였다. 

 

A씨의 글은 현지 내에 빠르게 퍼지면서 태국인들에게도 전해졌다. 이후 일본 매체를 비롯해 태국 매체에서도 이 사건이 보도됐다. 

 

일본 내에서는 “부적절한 행동이며 일본인의 이미지를 훼손하는 행위”라는 지적이 나왔으며, 태국 일간지 카오소드는 “태국 법이 약하기 때문에 이런 짓을 한다”며 “사람들이 태국과 일본 정부에 (대책을 세우라고) 요청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B씨는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18일 오후 영상을 내렸으며, 이튿날 계정을 삭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