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경호 "예비비 120억 추가투입해 수출 물류비 부담 완화"

입력 : 2022-09-21 09:10:48 수정 : 2022-09-21 09:1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반도체·중국 등 리스크 여전…에너지 가격 변동성도 점검 필요"
정부, 협회·단체·유관기관과 수출입 동향 점검회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가 수출 활력을 끌어올리고자 예비비 120억원을 투입해 물류비 부담을 완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관계부처, 주요 업종별 협회·단체, 유관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수출입 동향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현장의 애로가 큰 물류비 부담을 줄여주고자 예비비를 활용해 120억원을 추가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물류비 직접 지원과 수출 바우처, 수출 상담회 등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앞서 올해 무역금융 공급 규모를 351조원까지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연초 계획대비 90조원 늘어난 수준이다.

추 부총리는 "주력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유망 신산업의 수출 동력화를 위해 조선과 이차전지, 인공지능(AI) 로봇, 미래 모빌리티 등 경쟁력 강화 방안을 순차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발표되는 9월 1~20일 수출입 동향에 대해 "무역수지 적자 폭이 최근 몇 달보다 다소 줄어든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반도체·중국 등을 중심으로 수출 제약 리스크가 여전하고 에너지 가격 변동성이 커 면밀한 점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등 부처, 반도체·자동차·조선·철강·석유 등 9개 업종별 협회·단체, 수출입은행과 코트라(KOTRA),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