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초구, 수재민 돕기 음악·바자회 개최

입력 : 2022-09-21 01:00:00 수정 : 2022-09-21 00:1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3일부터 이틀간 구청광장 등서

서울 서초구가 오는 23~24일 수해주민을 위로하는 음악회와 바자회를 연다.

서초구는 구청광장과 야외주차장에 마련한 특설무대에서 ‘나눔과 회복의 서리풀 음악회·바자회’를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구는 수해와 코로나19 등으로 지친 심신을 음악과 예술, 나눔으로 치유하기 위해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행사 첫날인 23일에는 그룹 SG워너비와 뮤지컬 가수 마이클리, 박소연, 이건명 등의 공연이 준비됐다. 서초스마트유스센터 어린이합창단 코리아엔젤스와 서리풀 청년문화기획단의 공연도 볼거리다. 24일에는 예능방송 팬텀싱어2에서 우승한 포레스텔라와 국악인 송소희 등의 무대가 마련됐다.

구청 앞마당에서는 ‘나눔의 서리풀 바자회’가 축제 기간 오전 11시~오후 6시에 열린다. 지역 내 20여개 기업과 30여곳의 기관이 참여해 물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며 수익금은 수해민들에 기부된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수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문화의 힘으로 주민들에게 회복과 나눔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이번 서리풀 음악회와 바자회를 마련하게 됐다”며 “이번 행사가 많은 분에게 치유가 되고 새로운 희망을 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승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