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쥴리 스펠링 아나’ 진혜원 검사 “‘검찰권 오남용’ 檢 비판한 것”

, 이슈팀

입력 : 2022-09-20 22:00:00 수정 : 2022-09-20 19:1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진혜원(사법연수원 34기) 부산지검 부부장검사는 20일 최근 자신을 둘러싸고 불거진 김건희 여사와 검찰 조롱 논란에 “자의적으로 검찰권을 오남용하는 검찰을 비판한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진혜원(사법연수원 34기) 부산지검 부부장검사. 연합뉴스

앞서 진 검사는 지난 1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쥴리할 시간이 어딨냐’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김 여사의 과거 사진을 올리며 “쥴리 스펠링은 아는지 모르겠네요”, “나오지도 않은 말(유흥주점) 갖다 붙여서 기소했다는 글을 읽었는데, 함께 안 쥴리해서 그런가보다 싶습니다”라고 썼다. 말미에는 ‘Prosetitute’라는 단어를 덧붙였다.

 

진 검사는 이날 “이 포스팅의 주제는 ‘기소했다’의 주체인 검찰의 권한 남용과 의무 해태에 대한 비판”이라며 “‘쥴리하다’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도 확인하지 않은 채 그러한 사실이 없다고 미리 단정하고 전국 각지에서 기소부터 한 검찰의 조직적 권한 남용을 비판하기 위해 글을 게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Prosetitute’가 검찰의 조직적 권한 남용 행위를 비판하기 위해 자신이 만든 용어라며 이 단어를 ‘매춘부를 암시하는 영어 단어’라고 한 언론 보도가 잘못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을 지낸 강신업 변호사는 진 검사를 최근 모욕 및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고, 한 시민단체는 대검찰청에 진 검사에 대한 징계청구서를 제출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