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항시, '안전도시 포항' 본격 추진… 대배수터널 건설

입력 : 2022-09-20 18:13:51 수정 : 2022-09-20 18:13: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기간산업·시민 생명 보호 위한 종합계획 수립
도심외곽 우회 대배수터널 건설, 차수벽 설치
이강덕 시장 '안전도시 포항 만들 것'

경북 포항시는 기후변화시대를 맞아 재난위기에 근본적 대응을 위한 '안전도시 종합 계획'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11호 태풍 ‘힌남노’로 확인된 더욱 강력해지고 예측 불가능한 기후위기의 근본적, 항구적인 대응을 위해 ‘안전도시 포항’을 만들기 위한 ‘안전도시 종합계획’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강덕 경북 포항시장은 20일 오전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11호 태풍 '힌남노' 피해와 관련해 안전도시 종합 추진계획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시는 이날 △안전도시 대전환을 위한 종합계획 수립 △새로운 기준의 스마트 재난방재 인프라 구축 △시민 안전 중심의 제도 개선과 강화 등 3대 전략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안전도시 추진전략 및 방향’을 제시했다.

 

시는 우선 새로운 기준의 스마트 재난인프라 구축을 위해 도시외곽에 우회 대배수터널을 건설한다.

 

형산강을 중심으로 북구와 남구 2개소의 외곽 해안지역으로 빗물을 배출하는 도시 우회 대배수터널(28㎞)을 1조3000억 원을 들여 조성한다. 이는 도심과 포항철강공단 침수 방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심 저류지 확충과 빗물펌프장 기능도 개선한다. 3000억 원을 들여 도로용지 등을 활용한 도심 저류지 확충으로 도시의 빗물 수용능력을 향상하고 강우 분산 시스템도 구축해 저지대 침수를 예방할 계획이다.

 

현재 20년 빈도(시우량 60㎜)로 설계된 빗물펌프장 15개소도 100년 이상 빈도(시우량 80㎜)로 강화한다.

 

연안 침수지역과 하천 하류지역에 차수벽도 설치한다. 1조2000억 원을 들여 칠성천, 냉천 등에 순차적으로 하천범람 예방을 위한 차수벽 60㎞를 조성한다.

 

연안과 형산강, 국가산단 등에 대한 침수 예방으로 시민 생명과 국가 기간산업을 보호할 계획이다.

 

시는 시민 안전 중심으로 관련 제도 역시 개선·강화할 방침이다. 민관이 함께 도시 안전정책을 총괄하는 안전도시위원회를 구성하고 기후변화와 방재정책, 도시안전계획 최고 전문가들로 자문단도 만들 계획이다. 이들은 안전도시 조성사업 완료시까지 총괄 자문 역할을 수행한다.

 

재난지원금 등 불합리한 피해구제 제도에 대한 개선도 추진한다. 재난지원금 지급금액과 범위, 이재민 범주, 소상공인·화물차·택시·영세자영업자 지원배제 등 현실을 무시한 현행 피해구제 제도의 개선을 적극 추진한다.

 

안전기준 강화 및 해안도시 국가 지원근거도 마련할 방침이다. 지하주차장 등 침수 취약지역 예방시설 설치의무화 조례 추진과 공동주택 지원조례 개정, 재난 대응 사업 지원 등을 추진한다.

 

포항과 울산, 부산 등 기후위기에 취약한 해안도시 국가 지원근거 마련을 위한 특별법 제정도 건의할 계획이다.

 

시는 100억 원을 들여 도시 안전 진단과 방재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도 실시한다. 대한민국 최고의 전문가들로 용역진을 구성해 안전도시 종합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냉천과 칠성천, 지바우천, 대화천, 장기천 등 5개 지구, 총연장 100.7㎞가 대상으로 지방하천과 소화천, 세천을 종합적으로 조망한 복구로 하천범람 재발을 방지할 계획이다.

 

상습 침수 지역에 대한 정밀진단과 이주대책도 수립 시행할 방침이다. 대송면과 청림동, 동해면 등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정밀진단과 복구계획도 수립한다.

 

항구적 침수피해 예방이 불가능할 시 주민 이주대책도 시행한다, 행안부와 국토부, LH 등 관련 기관과 협의해 현실적인 이주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2023년까지 종합계획 수립용역을 시행하고 위원회와 자문단도 구성할 계획이다. 관련 조례도 제·개정하고 관련법도 제·개정을 건의할 예정이다. 전담조직도 신설한다.

 

오는 2025년까지 도심 저류지를 조성하고 빗물펌프장 개선과 항사댐 건설, 지구단위 종합계획 수립, 상습침수구역 이주대책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2035년까지 우회 대배수터널을 설치하고 차수벽도 설치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재난의 양상이 과거 빈도에 의존해선 미래 재난을 대비하는 데 한계가 있음이 드러난 만큼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 포스코 등을 위해 시설물 설계 성능을 최소 100년 이상 대폭 상향하는 새로운 재난방재의 대전환이 필요한 때”라며 “기후 변화 시대 잦아지고 강력해지는 자연 재난에 근본적으로 대비하는 방재정책의 대전환을 통해 시민과 기업이 안심할 수 있는 안전도시 포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포항=글·사진 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