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U+, AWS·삼성전자와 ‘클라우드 백업망’ 구축 성공

입력 : 2022-09-21 01:00:00 수정 : 2022-09-20 20:2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진·화재에도 5G망 안정 운용
삼성 5G 코어 장비 ‘UPF’ 사용
트래픽 늘어도 통신품질 유지
SKT, 기후변화 대응전략 수립
향후 통신장비 설계 등 반영 계획

지진과 화재 등 재난 상황이나 태풍과 폭우 등 이상 기후로 인한 피해 상황 발생이 갈수록 늘어남에 따라 기업들도 대응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국내 주요 기업들은 안정적인 통신망을 운용할 수 있도록 백업망을 클라우드에 구성하고, 미래 기후변화 위험성을 시뮬레이션을 통해 평가하고 이를 바탕으로 대응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아마존웹서비스(AWS), 삼성전자와 함께 지진이나 화재 등 재난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5세대이동통신(5G)망 운용이 가능한 백업망을 AWS 클라우드에 구성하는 데 성공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AWS, 삼성전자와 함께 트래픽 제어에 사용하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소프트웨어를 AWS 클라우드에 구축했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하면 다양한 서비스별 요구 사항에 따라 기반 시설 자원을 자유롭게 변경·배치할 수 있다. 특히 재난 상황이나 트래픽 증가로 인한 통신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으로 망을 운용해 고객의 불편을 줄일 수 있다고 LG유플러스 측은 설명했다. 이번 백업망 실증 작업에는 소형 독립 운영체제인 ‘컨테이너’ 기술을 적용한 삼성전자의 5G 코어 장비인 UPF(사용자 평면 기능)가 사용됐다.

이상헌 LG 유플러스 NW선행개발담당은 “AWS와 함께 차세대 네트워크 클라우드 핵심 기술 확보를 통해 트래픽이 증가하거나 장애가 발생했을 때도 서비스 중단 없이 최적의 품질을 비용 효율적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SK텔레콤(SKT)은 고려대 오정리질리언스 연구원과 함께 미래의 기후변화가 통신 인프라에 끼칠 영향을 종합적으로 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응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SKT는 현재의 자연재해 대응체계 수준을 한 단계 높여 이상 기후와 같은 미래 극한 기후의 강도와 빈도를 반영한 사전 예측 대응체계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T는 전국에 있는 기지국과 중계기를 포함한 모든 통신 장비를 대상으로 리스크 평가를 했다. 산불, 산사태, 폭염, 폭설, 폭우 5가지 이상 기후로 인한 물리적 피해를 2021년부터 2050년까지 10년 단위로 분석한 결과 폭설을 제외한 나머지 4가지의 이상 기후 발생 확률이 2050년까지 증가 추세를 보일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일부 지방은 산불과 폭우 발생 확률이 모두 높아지는 등 피해위험이 복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SKT는 이번 평가 결과를 바탕으로 지도상에 이상 기후 발생 시나리오를 시각적으로 표시한 ‘SKT 기후변화 물리적 리스크 지도’를 구축한 뒤 통신장비에 대한 기후 영향도를 지속해서 분석 및 업데이트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향후 통신 장비를 설계하고 현장에 구축할 때도 기후 변화의 영향도를 반영할 계획이다.

이준호 SKT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추진담당은 “SKT는 온실가스 감축 노력에서 한발 더 나아가 기후변화에 따른 통신 인프라 손실 피해를 선제적으로 예방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기후변화로 인한 기상 이변과 수많은 생물종의 멸종위기가 심각해지면서 최근 높아지고 있는 기후변화·생태계 문제에 대한 관심을 더욱 돋우기 위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생물다양성 데이터 분석 및 아이디어 제안 경연’을 개최한다고 이날 밝혔다. 참가자는 별도의 경연 플랫폼을 통해 오는 30일까지 모집한다.

SK하이닉스가 마이크로소프트, 숲과나눔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 경연은 생태계 관찰 데이터를 기반으로 AI 분석 결과물을 도출하는 ‘데이터 분석 리그’와 데이터 분석 역량이 없어도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제안하는 ‘아이디어 제안 리그’로 운영된다.

김윤욱 SK하이닉스 지속경영담당 부사장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 및 플랫폼 ‘애저’(Azure)를 활용해 관련 데이터를 외부와 투명하게 공유하고, 기후변화에 따른 생물다양성 보전 방안을 함께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