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당 “檢, 성남 FC 후원금 의혹만 수사 대상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정치 탄압”

입력 : 2022-09-21 06:00:00 수정 : 2022-09-21 10:4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임오경 대변인 "프로스포츠에 대한 탄압"이라고도 주장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에 관한 수사를 두고 "국민의힘 단체장들은 괜찮고 이재명 대표는 안 되나. 유독 성남FC만 수사대상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정치탄압"이라고 말했다.

 

임오경 민주당 대변인(사진)은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검찰의 성남FC 수사는 프로스포츠에 대한 탄압이다"며 이같이 전했다.

 

임 대변인은 경남FC와 인천유나티이드FC 등의 구단이 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과 후원 계약을 맺은 사례가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성남FC 광고는 기업이 공공캠페인에 참여하며 구단을 후원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공공성을 강화하며 스포츠계에 신선한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라며 "기업의 지속가능 경영이나 지역사회에도 모범사례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정치적 목적으로 스포츠를 악용하고 수사기관이 하명수사를 하는 사이, 프로스포츠계는 돌이키기 힘든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다"면서 "검찰은 한국 체육 역사에 죄를 짓는 성남FC 수사를 당장 중단하고, 국민의힘도 내로남불 의혹 제기에 대해 사죄하라"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