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하반기에 집값 더 떨어진다… 2023년까지 약세일 듯"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0 15:51:28 수정 : 2022-09-20 15:51: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NH투자증권, 부동산 이슈 점검 및 시장 전망 보고서

올해 하락국면으로 접어들은 부동산 가격이 하반기에는 더 떨어지면 이러한 흐름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NH투자증권은 20일 발간한 하반기 주요 이슈 점검 및 시장 전망 부동산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망했다고 밝혔다. 이번 보고서는 2022년 하락국면으로 전환되고 불확실성이 많은 부동산 시장 이슈를 점검하고 하반기 이후를 전망하기 위해 발간됐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북지역 아파트 단지. 뉴스1

NH투자증권은 현재 국내 주택 시장은 하락 국면 전환, 전세의 월세화, 거래량 급감으로 볼 수 있으며, 하반기에는 상반기보다 하락폭 확대 가능성이 크고 이러한 흐름이 내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는 주요 변수는 금리, 정책 심리를 꼽았다.

 

특히 시장에서 가장 중요한 변수는 금리로 보았다. 과거에는 금리와 집값의 인과관계가 직접적이지 않았으나 최근 예상보다 빠르고 높은 폭의 금리 인상은 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연말까지 금리 인상이 예상되고 있는 바 금리 변동기 구간 동안 거래 절벽 분위기가 지속될 것이고 금리 적정 수준을 찾아가고 인플레이션 이슈가 해소되는 시점까지 집값의 하락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최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공급 대책 중 재건축 관련 규제 완화와 1기 신도시 재정비가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보았다. 이달 중 재건축부담금 세부 감면안이 발표되고 연내에 안전진단 제도개선을 착수할 예정으로 규제로 주춤했던 단지들의 사업 추진 동력이 될 수 있다고 진단하였지만 법 개정의 필요한 사안이 많아서 영향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했다.

 

정보현 NH WM마스터즈 자문위원은 “주택시장의 침체가 얼마나 지속될 지는 금리와 정책 변동으로 인하여 장기 예측이 어렵고 전반적으로 거래 감소 분위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지역별, 상품별로 하락폭의 차별화가 전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유나 책임연구원은 “재건축 규제 완화, 다주택자 세제 혜택 등 집값을 상승시킬 만한 요인이 존재하긴 하나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전국 WM센터에 배포됐으며 보고서를 원하는 고객은 WM센터의 담당 어드바이저를 통해 문의하면 계좌정보 확인 후 제공된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