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좋아하는데 안받아줘서"…신당역 사건 논란 발언 사과

입력 : 2022-09-20 15:11:12 수정 : 2022-09-20 15:11: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적절한 발언으로 피해자·유가족께 깊은 상처드려"
"인과자책 마음으로 재발방지 대책 마련 앞장서겠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한 소속 이상훈 시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리게 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시의회 민주당은 이날 '인과자책(引過自責·자기의 잘못을 깨닫고 스스로 꾸짖음)의 마음으로 재발방지 대책마련에 앞장서겠다'는 입장문을 통해 "혀가 칼보다 무섭다고 했다. 경솔한 한 마디로 타인을 해칠 수 있음을 항상 경계해야 한다는 뜻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시의원은 지난 16일 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신당역 살인사건을 언급하면서 "동료 직원이 가해를 했다. 미뤄봤을 �� (가해자가 피해자를) 좋아하는 데 안 받아주니까 폭력적인 대응을 한 것 같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이 시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사과문을 통해 "경솔한 발언으로 피해자와 유가족께 깊은 상처를 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민주당 서울시당은 즉각 윤리심판원에 회부해 징계절차에 돌입한 상태다.

 

시의회 민주당은 "신당역 살인사건은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끔찍한 스토킹 범죄이며 우리 사회에 만연한 명백한 젠더 폭력이고 경영 효율화라는 시장 논리가 불러온 구조적 참극"이라며 "서울시정의 주요 견제자이자 감시자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회적 비극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적·정책적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시의회 민주당은 반의사 불벌죄로 규정된 '스토킹 피해 방지' 관련법 개정을 촉구하고, 서울시와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의 관리규정·개인정보 관련 매뉴얼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시의회 민주당은 "이번 사건의 가해자는 불법촬영과 협박, 스토킹 등으로 직위해제 중이었음에도 사내정보 접근에 제약을 받지 않았고, 그로 인해 피해자의 각종 정보가 여과없이 노출됐다"며 "징계의 정도와 종류에 따라 정보접근 제한이 가능하도록 관리규정을 강화해 줄 것을 강력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지하철 1~8호선 역사 10곳 중 3곳은 2명이 근무하는 '2인 역'"이라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필수인력 확충을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에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성폭력 피해자 보호·지원 대책에 대해서도 "직장 내 가해자와 피해아�p 완벽한 분리와 가해자 관리, 피해자 심리치료 및 기관 종사자 정신건강을 위한 상시기구 운영 등 대책을 강화하겠다"며 "지하철 보안관 사법권 부여, 지하철 경찰대 확대 요청 등 유사시 승객과 종사자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서울시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