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0억대 사기 혐의 '라임' 김봉현 영장 심사 종료…또 구속 기로

입력 : 2022-09-20 14:15:03 수정 : 2022-09-20 14:15: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20일 오전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홍진표 영장전담판사가 심리한 영장심사를 마치고 법정을 나선 김 전 회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등의 취재진 질문에 일절 답변하지 않았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회장이 20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법에서 열린 사기·유사수신행위법 위반 관련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검찰은 2017∼2018년 '비상장주식에 투자하면 원금과 수익률을 보장하겠다'며 속여 350여 명으로부터 약 90억원을 가로챈 혐의로 이달 14일 그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그의 도주 우려가 있다고 보고 영장심사에 앞서 그의 자택에서 구인영장을 집행했다.

영장심사는 당초 이달 16일로 잡혔으나 김 전 회장은 변호인 추가 선임을 이유로 기일 연기를 요청하며 당일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그의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전 회장은 수원여객과 스타모빌리티 자금 수백억원을 빼돌리고 정치권과 검찰에 금품과 향응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2020년 5월 구속기소됐다가 올 7월 보석으로 석방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전·현직 검사 술 접대 혐의와 관련한 1심 선고는 이달 30일로 예정돼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