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트램 도입 세 번째 검토 착수…타당성 용역 시행

입력 : 2022-09-21 01:00:00 수정 : 2022-09-20 14:05: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도가 경제성 부족 등의 이유로 무산됐던 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5억원을 들여 철도분야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내년 9월까지 용역을 수행한다.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 제공

트램 도입 타당성이 있는 노선을 검토·분석해 노선 대안별 사업 추진 가능 여부와 현재 진행 중인 기술개발 현황·계획을 고려한 적정 차량시스템(수소 등) 도입 가능성을 검토한다.

 

특히 최근 개정된 교통시설 투자평가지침을 고려해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한 교통체계 필요성을 검토하고, 이미 운영 중인 대중교통수단과의 중복노선 조정 방향, 사업의 추진방식 및 예비타당성 면제사업 추진 시 대응 방안, 자금 조달 방안 등 도시철도법에 따른 도시철도망 구축 수립에 앞서 모든 가능성을 검토하게 된다.

 

다만, 이번 용역은 트램 도입을 위한 법적 첫 단계인 ‘제주특별자치도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 수립에 앞서 수행되는 사전 타당성 용역인 만큼 큰 틀에서의 방향 설정과 향후 각종 법적 절차를 이행하기 위한 논리 개발, 기초분석 등을 중점 검토할 계획이다.

 

트램 계획은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 종합계획과 제4차 대중교통계획 등에 반영됐다.

 

트램 도입 계획은 민선 8기 오영훈 도정의 공약사항이기도 하다. 오 지사는 ‘청정 제주트램(J-Tram)’ 구축을 통한 수소 기반 대중교통 실현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제주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사전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도시철도법에 따른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수립, 예비타당성 조사, 노선별 도시철도기본계획과 사업계획 수립 등의 절차를 2026년까지 이행할 방침이다.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에는 제주공항에서 원도심과 제주항을 연결하는 6㎞ 노선과 제주항에서 신제주를 연결하는 12㎞ 노선 등 총 18㎞ 노선에 트램 도입계획이 반영됐으며 예산은 35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다.  

 

앞서 민선 5기 우근민 도정과 민선 6기 원희룡 도정에서도 트램 도입을 논의했다. 그런데 민선 5기에서는 막대한 예산과 열악한 지방재정 여건 등으로 무산됐고, 민선 6기에서는 대중교통체계 전면 개편으로 신교통수단 논의를 대중교통 수송분담율 20% 도달 이후로 연기하기로 했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도민 중심의 노선 발굴과 청정 대중교통수단 도입을 전제로, 지역의 교통문제를 해소하고 대중교통 편의를 증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