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최장 제주-우도 해상케이블카 사실상 좌초

입력 : 2022-09-21 01:00:00 수정 : 2022-09-20 14:00: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도, 사업예정자 신청 반려 “경관보전지구 1등급 공공시설 외 제한”

국내 최장 길이로 계획됐던 제주 우도 해상케이블카 사업이 사실상 좌초됐다.

 

제주도는 지난 6월 민간사업자가 제출한 ‘제주 우도 해상케이블카 개발사업 시행예정자 지정 신청’을 최종적으로 반려했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1185억원을 들여 우도와 제주 본섬을 케이블카로 연결하는 것이다.

제주 우도면 연평리 천진항 인근에서 바라본 성산일출봉 전경. 세계일보 자료사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와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 경계지 일원에서 우도면 천진항까지 4.53㎞ 길이의 국내 최장 해상케이블카를 설치한다는 구상이었다. 시작과 종점부에 승강장을 짓고 승객용 캐빈 66대를 도입하기 위해 육상과 해상에 각각 지주 2개와 6개를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케이블카 노선이 계획된 곳은 공공시설 외에 다른 시설을 설치할 수 없는 경관보전지구 1등급 지역이어서 그동안 논란이 많았다.

 

도는 제주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 제358조 관리보전지역에서의 행위 제한에 따라 경관보전지구 1등급 지역에 해당 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제주특별자치도 개발사업 승인 등에 관한 조례 제7조에 근거에 따라 개발사업 신청자는 개발 사업 대상 부지의 토지 절반 이상을 소유해야 하나 현재 신청자는 대상 토지의 50% 이상을 소유하지 못했다.

 

도는 본섬과 우도 간 도항선 등 교통시설이 이미 갖춰져 주민과 관광객이 자유롭게 이동 가능하다며 케이블카를 공공시설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도는 해당 사업 반환 결정에 앞서 도시·건축, 교통, 환경, 농업, 수산·해양, 문화재 관련 부서들이 부여 총 2회에 걸쳐 검토를 진행하고 의견을 수렴했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앞으로도 케이블카 설치사업은 관련 부서의 의견 수렴 등을 거쳐 법령과 절차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