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당역 살인사건에 서울교통공사 “女직원 당직 줄이고 CCTV 순찰 도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20 13:08:23 수정 : 2022-09-20 13:2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계기로 서울교통공사가 폐쇄회로(CC)TV를 활용한 가상순찰 개념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역사 내 여성 직원의 당직을 줄이는 방향으로 근무체계를 개편하는 것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김상범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사회복무요원을 재배치하고 여성 직원 당직을 줄이는 부분으로 근무 제도를 바꿔나가겠다”며 “현장순찰이 아니고 사무실에서 CCTV를 통해 상황판단하고 이상 징후가 있을 때 현장에 나가는 방향으로 가상순찰 개념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호신장비도 2년 전 직원에 가스분사총을 지급했지만 사용문제가 있어 노사합의로 회수한 적이 있다”며 “어느 것이 최적 호신장비인지 논의해 다시 보급하겠다”고 덧붙였다.

 

공사 직원인 가해자 전주환은 직위해제 이후 서울교통공사 내부 전산망에 접근해 피해자의 신상정보를 찾아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김 사장은 “직위해제가 중범죄뿐 아니라 고위직에 있는 사람들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직위해제 되는 사례 등 통상적인 상황에 있어 정보를 풀어놓은 것”이라며 “이번 사건을 통해 직위해제에 대해 내부 전산망 접속을 차단하고, 징계도 최종심까지 가서 징계했는데 1심까지 가면 징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교통공사는 전동차 내 CCTV 설치 작업 등을 통해 일반시민에 대한 안전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역사 뿐 아니라 모든 전동차 내 CCTV 설치 작업을 하고 있다”며 “안전한 공간을 위한 세이프티 존을 설정해서 비상벨 설치, 조도 강화 등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사에는 274명의 지하철 보안관이 있는데 사법권이 없어 분쟁, 폭력 사태 때 물리적인 제지밖에 못하고 있다”며 “작업장에서 일어나는 사건 유형들에 대해 최소환 사법권을 발동할 수 있는 환경이 주어졌으면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이날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인 1조 근무 등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노조는 “사고가 아닌 인재”라며 “2인 1조 업무 규정이 있어도 업무, 민원 접수 등을 위해 1명이 역무실을 지켜야 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구조적인 인력 문제가 있다”고 인력 및 예산 충원을 요구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현행 지하철 근무자 매뉴얼에 역내 순찰의 경우 2인 1조 근무 규정이 없는 문제점을 개선하겠다”고 언급했으나 서울교통공사의 내부 인력상황에 대한 협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급히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 서울교통공사의 연간 1조원대 적자가 이어지면서 인력과 안전시설 부족 문제에 대한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