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창정 아내’ 서하얀 “친모 아니니까” 눈물…아들 서류 문제에 한계

입력 : 2022-09-20 10:10:32 수정 : 2022-09-20 10:10: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19일 방송

 '동상이몽2'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둘째 아들의 유학 준비 중 느꼈던 현실의 벽을 고백했다.

 

지난 19일 오후에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노규식 박사를 찾아 부부 심리 상담을 진행했다.

 

이날 서하얀은 노규식 박사와 개별 상담을 진행, 부모님의 이혼으로 떨어졌던 자존감에 위축됐던 유년 시절을 고백했다. 서하얀은 당시 "엄마가 너무 고생한다, 빨리 성공해야지"라는 감정을 느꼈고, 이에 사회생활도 일찍 시작하게 됐다고. 서하얀은 "지나고 나니 이런 사람들이 많은데, 그 당시에는 '왜 나만 이렇지?' 했던 것 같다"라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이후 서하얀은 임창정과 결혼하며 어릴 적 자신과 같은 상황의 아이들과 가정을 이루었다. 서하얀은 아이들과 자신의 유년시절을 비교하며 자신을 따뜻하게 맞아준 아이들에게 더욱 기특함을 느꼈다고.

 

이어 서하얀은 "혼자만 안고 가는 짐이다"라며 둘째 아들 준성이의 유학 준비 중, 한계에 부딪혔던 일화를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서하얀은 바쁜 남편과 아들을 대신해 유학에 필요한 서류를 홀로 준비했다고 전했다. 이어 서하얀은 "법정 대리인에서 좀 막혔다, 서류를 떼러 가더라도 친모가 아니니까, 그런 부분에서 조금 힘들었다, 당연히 인정해야 하는 부분인데 그럴 때마다 자괴감이 들더라"라고 털어놓으며 눈물을 흘렸다.

 

서하얀은 "별일이 아니다"라고 부연하며 남편인 임창정에게도 털어놓지 못하고 혼자 삭였다고 전했다. 노규식 박사는 그런 서하얀의 모습에 자신의 감정보다 타인의 감정을 생각해 감정을 드러내지 못한다고 진단했다. 서하얀의 고백에 서장훈은 "이런 부분이 배려가 필요한 것 같다, 임창정 씨가 바쁜 건 알지만 이런 건 하얀 씨가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라고 안타까워했다.

 

한편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