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조문록서 “자유·평화 수호한 英 여왕과 동시대 공유해 영광”

입력 : 2022-09-19 23:11:36 수정 : 2022-09-19 23:12: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장 종료 후 처치하우스서 조문록 작성
“韓 정부·국민, 여왕 영원히 기억할 것”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국장에 참석해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해 힘써오신 여왕님과 동시대에 시간을 공유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는 글을 조문록에 남겼다.

 

윤 대통령은 이날 조문록에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의 명복을 빌며 영국 왕실과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장례식 미사에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한 뒤 사원 인근의 처치하우스를 찾아 조문록을 작성했다.

 

애초 조문록 작성은 윤 대통령의 도착 첫날이었던 전날 진행하는 방향으로 조율됐지만, 현지 교통 상황 등을 고려한 영국 왕실의 시간 조정으로 하루 미뤄졌다는 게 대통령실 설명이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과 함께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등 다수의 정상급 인사가 조문록을 작성했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고 있다. 런던=뉴스1

 

영국 측이 현지 사정을 감안해 윤 대통령 등 전날 오후 3시 이후에 도착한 정상들의 조문록 작성을 다음 날로 안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영국 왕실의 ‘의전 홀대론’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같은 논란이 확산되자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영국 런던의 한 호텔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후 2~3시에 도착한 정상들은 오늘로 조문록 작성이 안내가 됐다”며 “위로와 애도가 주를 이뤄야 하는 전 세계적인 슬픈 날에 확인되지 않은 말들로 국내 정치를 위한 이런 슬픔이 활용되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