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록 "자유·평화 수호자, 동시대 공유 영광"

입력 : 2022-09-19 22:57:12 수정 : 2022-09-19 22:57: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왕 장례식 참석 후 조문록 작성
홀대 논란에 "국내정치 활용 유감"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조문 외교를 위해 영국 런던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조문록을 통해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후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조문록을 작성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으로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지는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 국장에 참석하기 위해 호텔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조문록에는 '고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의 명복을 빌며 영국 왕실과 국민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자유와 평화 수호를 위해 힘써오신 여왕님과 동시대에 시간을 공유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은 엘리자베스 2세 여왕님을 영원히 기억할 것입니다'라고 적었다.

 

당초 윤 대통령 내외는 18일 오후 런던 공항을 출발해 여왕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을 참배하고 조문록을 작성한 다음 찰스 3세 국왕 주최 리셉션에 참석할 계획이었으나, 현지 교통 상황이 좋지 않아 리셉션 행사로 직행했다.

 

윤 대통령 내외가 여왕 장례식 전에 참배를 하지 못한 것을 놓고 외교적 홀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수석은 "위로와 애도가 주를 이뤄야 하는 전 세계적인 슬픈 날이다. 그런데 확인되지 않은 말들로, 국내정치를 위해 이런 슬픔이 활용되는 것은 유감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날 윤 대통령과 함께 우르술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과 셰바즈 샤리프 파키스탄 총리 등 다수의 정상급 인사가 조문록을 작성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