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부부, 검은색 정장 입고 英 여왕 장례식 참석…바이든과 같은 열

입력 : 2022-09-19 22:19:48 수정 : 2022-09-19 22:5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검은 정장, 김여사 검은 외투에 베레모
마크롱과 동시 입장…바이든과 14번째 열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19일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하기 위해 런던의 한 호텔을 나서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부가 1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이날 오전 11시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10시30분쯤 장례식장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은 검은 정장 차림이었으며, 김 여사는 검은색 원피스와 외투에 망이 달린 검은색 베레모를 썼다.

 

윤 대통령 부부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부부와 동시에 장례식장으로 입장했다.

 

여왕 관 위치를 기준으로 앞줄에는 영국 왕실 유족들과 영국 연방 총독들이 앉았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했다. 오른쪽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윤 대통령 앞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런던=연합뉴스

 

윤 대통령 부부는 정상들에게 배정된 섹션에서 14번째 열에 착석했다. 윤 대통령 부부를 기준으로 앞줄에는 마크롱 대통령 부부가, 건너편 같은 열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앉았다.

 

장례식은 영국에서 국왕에게만 적용되는 국장으로 치러졌다. 장례식은 엄숙한 분위기에서 한 시간 동안 거행됐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런던=연합뉴스

 

여왕 시신이 웨스트민스터 사원으로 운구되면서 장례식은 종료됐다.

 

윤 대통령 부부는 장례식장 참석 직후 곧바로 조문록을 작성했고, 숙소로 돌아가 한국전 참전 용사에게 국민포장을 수여한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