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쿠팡 동탄 물류센터서 고가 휴대폰 등 스마트 기기 1000여대 빼돌린 일당 덜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9-19 21:13:57 수정 : 2022-09-19 21:3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4명 검거 송치…물류센터서 근무하면서 포장 상자 뜯고 훔쳐
훔친 스마트폰 되팔아 10억원 수익…모두 도박자금 등으로 탕진해
경기 화성 동탄경찰서의 전경.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물류센터에서 근무하면서 고가의 휴대전화 등 스마트기기를 무려 1000여대나 빼돌린 일당이 경찰에 덜미가 잡혔다.

 

이들은 주로 포장돼 있던 상자에서 스마트기기를 꺼내 몰래 갖고 나온 수법을 썼으며, 가지고 나온 스마트기기는 되팔아 번 범죄수익금을 도박 자금 등으로 쓴 것으로 파악됐다.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절도 등 혐의로 경기도 화성시 소재 쿠팡 동탄물류센터 근무자 20대 A씨 등 2명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최근 밝혔다.

 

또한 경찰은 같은 혐의로 다른 근무자 1명과 장물업자 1명 등 2명도 불구속 송치했으며, 또 다른 근무자 1명은 최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2월부터 이달 초까지 동탄물류센터에서 근무하면서 고가 휴대전화 등 스마트기기 1000여대를 빼돌려 장물업자 등에게 판매, 10억원가량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제조사에서 포장을 마치고 물류센터로 입고된 제품들을 포장 상자에서 꺼낸 뒤 자신의 옷 등에 몰래 넣어서 가져 나오는 방식 등으로 범행했다.

 

쿠팡 측은 지난 3일 CCTV를 통해 이들 중 1명이 제품을 옷 속에 숨겨 물류센터를 나오는 장면을 확인하고 붙잡아 경찰에 현행범으로 넘겼다.

 

A씨 등은 모두 기간제 또는 단기 일용직 근무자들이며, 이 물류센터에서 근무자로 만나 범행을 모의했다.

 

이들은 훔친 제품을 장물업자 등에게 팔아 남긴 범죄수익 대부분을 도박 자금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달 말께 쿠팡에서 주문한 삼성전자 스마트폰 신제품이 빈 택배 박스만 배송되는 사례가 잇따르자 쿠팡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처음 쿠팡 측에서 신고한 피해내용은 10여건으로, 이를 접수받은 뒤 수사를 통해 또 다른 공범과 피해내역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물류센터에서는 올해 초와 중순에도 근무자 5명이 재고 스마트폰 등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바 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