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려운 상황 처했다”…내홍 책임 이준석에게 돌린 당 ‘투톱’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20 08:0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李 추가 징계절차 개시’ 후폭풍

주호영 “李 때문에 어려운 상황”
李, 추가 가처분 신청 예고 ‘맞불’

鄭 ‘李제명 거론’ 문자 공개 파문
“유상범 의원과 8월에 나눈 문자”
劉 “제 불찰”… 윤리위원직 사퇴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것을 두고 당내 후폭풍이 일고 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당 지도부가 “더 이상 난맥상을 방치하면 안 된다”며 이 전 대표를 몰아붙이는 가운데, 이 전 대표는 윤리위에 대한 추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하며 반발했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이준석 전 대표.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19일 비대위 회의에서 “전직 당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이를 은폐하기 위한 무마 의혹으로 경찰 조사 등 일련의 법적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더 이상 이런 난맥상을 방치해서는 안 된다”고 이 전 대표를 직격했다. 주호영 신임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와의 관계 때문에 당이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며 “하나가 되면 제일 좋겠는데, 상황들이 너무 어려운 것 같다”고 밝혔다. 당 ‘투톱’이 일제히 당 내홍의 책임을 이 전 대표에게 돌리며 강경 대응을 시사한 것이다.

정 위원장은 윤리위가 전날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절차를 개시한 데 대해선 “당 윤리위의 일에 대해선 누구도 관여, 개입하거나 외부에서 영향을 줄 수 없다”며 중립적인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이날 정 위원장이 당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에게 “(이 전 대표에게) 중징계 중 해당 행위 경고해야지요”라고 보낸 문자메시지가 공개되면서 파장이 일었다.

국회사진기자단이 촬영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는 정 위원장이 이 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내자 유 의원이 “성 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한 내용이 담겼다. 이 전 대표는 문자가 공개된 직후 페이스북에서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린다”고 반발했다.

1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촬영된 정진석 비대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 정 비대위원장이 유상범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가 보인다. 연합뉴스

정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8월 13일 밤 8시∼9시경에 유 의원과 나눈 문자”라며 “당시 저는 평의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13일은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양두구육 등 거친 발언을 쏟아낸 날이다. 정 위원장은 “이런 막말을 당과 당원들에게 난사했는데 어떻게 윤리위가 경고 한마디 안 하느냐고 제가 얘기를 못 하나. 저는 당연히 해야 될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날 “저의 이번 불찰로 인해 당 윤리위의 공정성, 객관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받아선 안 된다”며 윤리위원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이 전 대표 측은 윤리위의 추가 징계 절차 개시에 강력 반발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누군가가 미사일을 쏘면 사드나 패트리엇으로 요격할 수밖에 없다”며 추가 가처분 신청을 시사했다. 이 전 대표 측 소송대리인단은 입장문에서 윤리위가 추가 징계 처분을 내릴 경우 유엔 제소 등 모든 법적 수단으로 맞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병관·이희진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유라 '시선 사로잡는 몸매'
  • 한예리 '매력적인 미소'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