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가부 장관 “‘신당역 사건’ 여혐 아냐”…여성단체 “사과하라”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19 22:37: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망언… 누구 목소리 대변하나
여가부 장관 사퇴해야” 촉구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을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고 발언한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여가부는 해당 사건이 여성혐오 범죄인지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진보당과 녹색당, 전국여성연대, 불꽃페미액션은 19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가족부 장관은 누구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느냐”며 “망언에 대해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19일 2030 정치공동체 청년하다를 비롯한 청년단체 관계자들이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이 일어난 서울 중구 신당역 10번 출구 앞에서 스토킹 범죄 피해에 대한 대응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희숙 진보당 상임대표는 “여성이 적대감을 표출할 수 있는 대상으로 여겨지는 한, 피해 여성은 대체 가능한 불특정 다수가 된다”며 “가해자가 그런 관점을 갖고 있다면 피해자는 그 여성 역무원이 아닌 다른 여성이었어도 일어날 수 있는 범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이유로 ‘여자라서 죽었다’, ‘난 우연히 살아남았다’는 수많은 여성의 추모 물결이 이어지는 것”이라며 “여성혐오 살인이 아니라고 말하며 사건의 본질을 가린 김현숙 장관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올해 사법처리된 20대 스토킹 피해자 1285명 중 1113명이 여성이었다”면서 “신당역 살인사건은 여성에게 가해지는 성차별과 성폭력이 중첩되고 집약된 명백한 여성혐오 범죄”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 폐지와 성폭력 범죄의 종식은 같이 갈 수 없다. 정부는 여성가족부 폐지 정책을 철회하고 성평등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16일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신당역을 찾은 김 장관은 “(여성혐오 범죄로) 보지 않는다”며 “남성과 여성의 이중 프레임으로 보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장관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조민경 여가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엄중 처벌, 관련 법 개선에 집중해 말한 것”이라며 “학계나 여성계에서도 (여성혐오 범죄인지) 논의를 더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역무원 스토킹 피살 사건'이 발생한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 입구에 마련된 추모공간에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가부는 피해자 지원을 위해 관계 부처 간 연계와 사건 통보 시스템을 강화할 방침이다. 여가부는 지난 16일 법무부와 경찰청과 긴급대책회의를 진행했는데, 회의에서 스토킹 범죄에 대응하는 기관 간 연계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여가부는 신고 초기부터 경찰과 여성긴급전화 1366센터 간 연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피해자 지원 대책을 개선하기로 했다.


조희연·이정한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리 '눈부신 미모'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