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영남권 강타한 ‘난마돌’…666가구 854명 주민 긴급 대피

입력 : 2022-09-20 06:00:00 수정 : 2022-09-19 22:38: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남권, 태풍 ‘난마돌’ 피해 속출

부산·울산 유·초·중·고 원격수업
19일 오전 10시 한반도서 멀어져
‘힌남노’ 직격 포항, 큰 피해 없어

19일 일본 열도를 따라 북상하던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부산과 울산, 경남북 지역에 피해가 속출했다. 경북 포항 등 영남권 해안지방은 이달 초 제13호 태풍 ‘힌남노’에 이어 연거푸 태풍에 노출됐다. 다행히 난마돌은 이날 오전 10시쯤 부산 남동쪽 200㎞ 지점을 지나며 우리나라에서 멀어졌다.

태풍 난마돌이 남해안을 스쳐 지나간 19일 오전 2시께 부산 서구 한 주택가에 강풍으로 철제 펜스가 넘어져 있다. 연합뉴스

1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기준으로 부산과 울산, 경남, 경북 등 4개 시·도에서 666가구 854명이 긴급 대피했다. 이들을 위한 임시주거시설은 55곳에 설치돼 419가구 505명이 수용됐다. 부산과 울산 지역 1135가구 등 7065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으나 95.8%가 복구됐다. 바다와 하늘길도 막혔다. 경남 통영과 삼천포, 전남 완도와 여수 등 78개 항로 104척의 여객선이 통제됐고, 김포공항과 김해공항, 울산공항 등 항공기들이 무더기 결항됐다.

국립공원은 경주(39곳), 주왕산(14곳), 설악산(13곳), 오대산(7곳) 등 5개 공원 78곳의 출입이 통제됐고, 열차는 총 41회 운행이 중단됐거나 단축운행 중이다. 경북지역 2개 도로도 출입이 통제됐다.

부산지역은 이번 태풍으로 2명이 부상을 입었고 101가구 156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했다. 부산지역 모든 초·중·고교와 유치원이 이날 하루 원격수업을 실시하고, 부산지역 1561개 어린이집이 휴원했다. 부산항 운영이 전면 중단되고, 13호 태풍 힌남노 북상 당시 침수 피해를 당한 서구 송도 해안지역과 해운대구 마린시티 등 월파 위험지역 출입이 통제됐다.

태풍 난마돌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19일 울산 동구 한 도로에 신호등이 추락해 소방관들이 안전조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에서도 강풍에 가로수와 교통신호기가 쓰러지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태풍으로 급식재료 조달이 어려워지면서 울산지역 유치원과 초·중·고교, 특수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통행금지가 해제된 뒤 울산대교를 달리던 물류수송 화물트럭 옆쪽 뚜껑이 열리는 일도 발생했고, 정전 사고도 잇따랐다. 이날 오전 2시17분쯤 울산 북구 명촌동 53가구가 정전됐다가 3시간여 만에 복구됐다. 울산을 잇는 하늘길도 전면 중단됐다. 울산과 김포를 오가는 항공기 4편이 결항됐고, 태화강역과 포항·동대구를 오가는 열차는 오후 2시까지 운행이 중단됐다.

경남지역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김해에서는 강풍에 가로수와 교통표지판이 쓰러지고, 가게 유리창이 부서졌다. 거제에서는 골프장 철탑이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넘어지기도 했다. 전날 창원시 마산합포구에서는 하수관이 역류해 소방당국이 긴급 배수 작업을 벌였고, 진주에서는 가로수가 쓰러져 길을 막기도 했다.

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19일 경남 사천시 동금동 한 빌라의 외벽이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힌남노 내습으로 막대한 인명 및 재산 피해를 본 포항에서는 피해 복구가 채 마무리되지 못한 가운데, 연거푸 태풍이 강타하면서 우려가 컸으나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다. 경주와 포항, 울진 등에서 간판이 떨어지거나 가로수가 쓰러지고, 지붕이 흔들린다는 등의 신고가 들어왔을 뿐이다.


부산·울산·포항=오성택·이보람·이영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포토] 김유정 '반가운 손인사'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